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곽선희 목사 설교

나는 그 부활이다(요한복음 11:17-27)

by 【고동엽】 2022. 10. 24.

 

 

목차로 돌아가기

나는 그 부활이다(요한복음 11:17-27)

 

예수께서 와서 보시니 나사로가 무덤에 있은 지 이미 나흘이라 베다니는 예루살렘에서 가깝기가 한 오리쯤 되매 많은 유대인이 마르다와 마리아에게 그 오라비의 일로 위문하러 왔더니 마르다는 예수 오신다는 말을 듣고 곧 나가 맞되 마리아는 집에 앉았더라 마르다가 예수께 여짜오되 주께서 여기 계셨더면 내 오라비가 죽지 아니하였겠나이다 그러나 나는 이제라도 주께서 무엇이든지 하나님께 구하시는 것을 하나님이 주실 줄을 아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 마르다가 가로되 마지막 날 부활에는 다시 살 줄을 내가 아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가로되 주여 그러하외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세상에 오시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줄 내가 믿나이다

 

 

죽음은 이 세상의 모든 것 위에 절대적 귄세로 임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했다 해도 죽어지는 순간에는 모든 것이 다 무효로 돌아가고 맙니다. 아무리 높은 명예를 가졌다고 하더라도 죽음 앞에서는 다 쓸데없는 것이 되고 맙니다. 세상만사를 다 아는 지식을 가졌다 하더라도 역시 죽음 앞에서는 사라지고 맙니다. 흔히 우리가 아름다움이라고 말하는 이것도 생명과 함께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시들은 꽃이 결코 아름다울 수가 없는 것입니다. 시든 백합꽃이 어떤 조건하에서도 들에 핀 싱싱한 꽃만은 못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아름다움은 다 죽음과 함께 추한 것으로 바꾸어지고 맙니다.

오늘 본문에는 예수님의 사랑하는 제자 나사로가 죽었습니다. 이미 장례를 치른 지 나흘이 지났으며 썩어서 냄새가 날 지경인데 뒤늦게 예수님이 찾아오셔서 문상을 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특별히 예수를 잘 믿는 이 집의 기둥인 오빠가 죽었기에 누이동생은 울며 원망하고 있습니다.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내 오라비가 죽지 않았을 것입니다."그는 오빠가 죽기 전에 예수님께 사람을 보내어 좀 빨리 오셔서 도와 주십사고 간청을 했는데 예수님은 늦으셨고 오빠는 죽어서 장례까지 지낸 것입니다.

주님은 원망하는 이 가정에 주님께서 문상하시는 말씀은 놀랍습니다.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이런 문상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이 말은 하나님의 아들 이외엔 누구도 할 수 없는 것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네 오빠가 다시 살리라." 굉장한 말씀입니다. 우리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그 뜻을 생각해야 합니다. 그 부활의 참 뜻을 알고 그 부활을 믿고 그 부활을 바라보아야 하겠습니다.

인간들이 흔히 말하는 부활, 흔히 생각해 온 그러한 부활을 우리는 원치 않습니다. 톨스토이가 작품에서 말한 그러한 부활도 아닙니다.

이런 부활은 모두 허구입니다. 식물계에서 환생 또는 회생을 봅니다.

씨앗이 땅에 떨어져서 한 겨울 동안 죽은 것 같으나 겨울이 지나가면 그 굳은 땅을 뚫고 씨앗이 올라오는 것을 볼 때 생명의 위대함에 우리는 감탄을 합니다. 그러나 이런 종류의 부활을 우리가 믿는 것은 아닙니다. 번데기가 나비가 되고 나비가 애벌레가 되고 다시 번데기가 되고 나비가 되는 윤회 따위의 부활을 생각하는 것도 아닙니다. 혹은 영혼불멸설(Immortality), "영혼만이 영원히 살아있다"라는 의미의 영생과 부활을 생각하는 것도 아닙니다. 육은 죽어도 정신은 영원하며 영혼만은 영원히 산다는 추상적인 이야기도 우리는 믿지 않습니다.

철학자들의 허구에도 우리는 귀 기울이지 않습니다. "진리는 영원히 산다", "사랑은 영원한 것이다", "정의는 영원히 산다"라는 그러한 이야기에 우리의 부활 신앙과 바꿀 수는 없습니다. 정의가 영원하기 때문에 부활해야 하고, 사랑이 영원하기 때문에 부활을 믿어야 합니까? 이런 식의 부활을 우리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사건이 있었기에 정의가 영원하고 사랑이 영원함이 나타난 것입니다. 만일에 주께서 부활하지 못했다면 정의는 영원히 땅에 묻히고 사랑은 영원히 죽어가고 진리가 무엇인지 모르고 말았을 것입니다. 우리가 믿기는 오직 예수의 그 부활만을 믿는 것입니다. 오직 성서적인 부활, 예수의 부활만을 사건 그대로 사실대로 진실대로 믿으며 그 부활을 믿는 것입니다.

본문에 예수께서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고 했을 때 누이동생인 마르다는 유대인의 전통적인 부활 개념을 가지고 "마지막 날에 오라비가 다시 부활할 줄을 아나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이 세상 끝날 에 선한 자나 악한 자나 외로운 자나 불의한 자나 다 부활해서 하나님의 심판대에서야 한다라는 일반적인 유대인의 개념에서 마르다가 이야기한 것입니다. 우리는 이와 같은 부활이라면 역시 흥미가 없습니다. 오직 예수의 부활에만 소망을 두고 믿기 때문입니다.

나사로가 죽고 장례한 지 나흘만에 예수의 크신 능력이 그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예수님은 삼일만에 살아났고 나사로는 나흘만에 살아났으니 어느 쪽이 큰가 하고 혹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이 두 사람의 부활에는 차원이 다릅니다. 질적으로 다릅니다. 나사로의 부활, 즉 다시 살게 하신 그 능력, 썩어진 육체를 다시 살리시는 그 분을 "살아서 믿는 자는 죽어서도 상관없이 부활 생명 앞에 살아나리라"고 하셨습니다.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살아서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살고 죽고 하는 것이 상관없기에 살아있는 사람도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 죽어서 썩은 사체도 예수님의 음성을 들어서 수의를 입은 채로 무덤 밖을 걸어 나왔다는 이 귀중한 사실을 우리는 믿습니다.

그러나 나사로처럼 다시 살기를 원치는 않습니다. 다시 살아서 괴로운 세상을 또 살아야 하며 다시 죽는 이러한 종류의 부활은 우리가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예수의 부활만을 부활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예수의 부활만이 참 의미의 부활로 알고 믿습니다.

또한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을 역사적으로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 여러 차례 내가 핍박을 받고 삼일만에 다시 살아나리라는 사실을 예언하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고 죽인 자들은 장례를 하고도 마음이 불안하여 군사를 시켜 돌무덤을 막고, 인봉을 하고, 굳게 밤낮으로 무덤을 지켰습니다. 만일에 제자들이 시체를 도적질해서 감추어 놓고, 예언대로 살아났다고 떠들면 문제는 더 어렵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사흘 동안 굳게 무덤을 지켰기에 예수님의 부활은 보다 더 확실해져 버렸습니다. 만일 무덤을 지킨 자가 아무도 없었더라면 시체를 잃어버렸다고 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고맙게도 무덤을 꼭 지켰기에 예수님의 부활 사실을 절대적이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돌무덤을 열고 영광스럽게 사망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그 부활을 오늘 우리는 믿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 부활 사건은 매우 놀랍고 굉장한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요즘 고고학자들과 전자공학자들까지 합쳐서 이 사건이 과학적으로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려고 노력하며 또 증명하고 있다 합니다. 우리는 이 엄청난 부활 사건을 해마다 기념하고 축하하기 위해서 부활절을 지키는 것은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이 부활과 우리와 어떤 관계가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는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으며 사망 권세를 이겼고, 영생의 문을 처음으로 열어 놓으신 분이 되셨습니다. 부활의 가능성을 우리에게 보여주신 것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25). 이 말씀을 듣는 자의 입장에서 한 번 고쳐보면 "나는 네 부활이요 네 영생이다." 즉 나의 부활이 너의 부활이다라는 의미가 있다는 것입니다. 골로새서 3:3,4에 보면 "이는 너희가 죽었고 너희 생명이 그리스도와 함께 하나님 안에 감춰었음이니라 우리 생명이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그 때에 너희도 그와 함께 영광 중에 나타나리라." 즉 우리의 생명이, 부활하신 예수의 생명 속에 신비롭게 감추어져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기에 이 부활이 중요한 것입니다. 이것은 종말론적이면서 현실적이며, 우주적이면서 동시에 개인적인 것입니다.

단순히 예수가 죽었다가 다시 살았으니 우리도 오래 산다라는 뜻으로 부활을 생각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 죄로 인하여 죽으시고 우리를 의롭다 하기 위하여 의의 증거로 부활하셨다는 사실입니다.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제부터 죄인으로 죽고 의인으로 삽니다. 썩을 것으로 심고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삽니다. ''로서는 죽고 그리스도로 다시 삽니다. 율법으로 죽고 은혜로 삽니다. 진노로 죽고 사랑으로 다시 삽니다. "그가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케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케 하시리라"(3:21).

우리의 낮은 몸을 그리스도와 같은 몸의 형체로 변케 하시리라고 하셨기에 이 부활은 우리 생명보다 소중한 것입니다.

사도들의 마음속에 살아 역사 하신 부활 신앙을 우리는 보고 있습니다. 예수를 모른다고 세 번이나 부인하고 비참하고 비겁하던 베드로가 이 부활을 믿게 되는 순간 바로 그 자리에서 '하나님의 말을 들으랴, 사람의 말을 들으랴, 너희가 판단하라'고 죽음을 무릅쓰고 담대하게, 태연하게, 여유만만하게 외치던 담력을 우리는 압니다.

이 부활 신앙을 근거로 유무상통하고, 이 부활 신앙을 근거로 하여DTXTA원수를 사랑하고 이 신앙을 근거로 내 것을 내 것이라 하는 자가 없었습니다. 그들은 순교의 죽음을 웃음으로 받아들이고, 영광으로 받아들이고, 자기를 죽이는 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원수를 사랑하는 뜨거움과 여유가 있었던 것입니다. 이 용기와 능력과 이 권세가 옛 이야기만 아니고 오늘 우리가 체험할 수 있기에 우리는 부활을 소중히 여기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오랫동안 성가대와 교사로서 봉사하던 여집사님 한 분이 저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아주 심각하게 물어 왔습니다. "목사님, 정말 천당과 지옥이 있습니까? 왜 묻느냐고 묻지 마시고 간단히 답해주세요."

이 집사님은 모든 것 다 제쳐놓고 이것만 믿어질 수 있다면 내가 아무리 가난하고 아무리 어려워도 용기를 가지고 소망스럽게 살아갈 수 있겠습니다라고 절실하게 말했습니다.

여러분! 우리에게 사건이 복잡하고 많은 것 같습니까? 병들었느냐, 건강하냐, 잘 사느냐 못 사느냐가 그렇게 중요한 것입니까? 문제는 부활 신앙이 있느냐 없느냐입니다. "네가 이것을 믿느냐?" 여기에 귀결됩니다. 이것이 모든 문제의 해결의 열쇠가 됩니다. 정신만이 영원히 산다는 몽롱한 영생을 바라지 않습니다. 이 더럽고 추한 세상에 오래오래 죽지 않고 산다는 영원이라면 바라고 싶지 않습니다. 나사로처럼 썩을 몸으로 다시 살아나는 그런 부활이라면 더더욱 바라지 않습니다.

오직 예수처럼 오직 그리스도와 함께 오직 그의 영광에 동참하고 그와 같이 변화되고 그와 같이 사는, 그러한 부활이기에 우리는 부활을 믿고 부활 신앙에 근거하여 살아가게 됩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이 믿음으로 사랑하고, 이 믿음으로 참고, 이기는 것이 그리스도인이 가는 길입니다.

 

기도 : 사랑하시는 주님, 믿는다고 하면서도 믿지 못하고 소망한다 하면서 소망에 따라 살지 못하는 어리석은 저희들을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우리는 이 세상을 오래 사는 영생을 바라지 않습니다. 우리는 정신만이 영원하다고 하는 몽롱한 이야기도 더 이상 듣고 싶지 않습니다. 간구하옵나니 주님의 부활, 주님의 능력, 그 부활의 능력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원컨대 주의 부활의 증인으로 살고 그 능력으로 오늘을 승리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나는 그 부활이다(요한복음 11:17-27)

 

예수께서 와서 보시니 나사로가 무덤에 있은 지 이미 나흘이라 베다니는 예루살렘에서 가깝기가 한 오리쯤 되매 많은 유대인이 마르다와 마리아에게 그 오라비의 일로 위문하러 왔더니 마르다는 예수 오신다는 말을 듣고 곧 나가 맞되 마리아는 집에 앉았더라 마르다가 예수께 여짜오되 주께서 여기 계셨더면 내 오라비가 죽지 아니하였겠나이다 그러나 나는 이제라도 주께서 무엇이든지 하나님께 구하시는 것을 하나님이 주실 줄을 아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 마르다가 가로되 마지막 날 부활에는 다시 살 줄을 내가 아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가로되 주여 그러하외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세상에 오시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줄 내가 믿나이다

 

 

죽음은 이 세상의 모든 것 위에 절대적 귄세로 임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했다 해도 죽어지는 순간에는 모든 것이 다 무효로 돌아가고 맙니다. 아무리 높은 명예를 가졌다고 하더라도 죽음 앞에서는 다 쓸데없는 것이 되고 맙니다. 세상만사를 다 아는 지식을 가졌다 하더라도 역시 죽음 앞에서는 사라지고 맙니다. 흔히 우리가 아름다움이라고 말하는 이것도 생명과 함께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시들은 꽃이 결코 아름다울 수가 없는 것입니다. 시든 백합꽃이 어떤 조건하에서도 들에 핀 싱싱한 꽃만은 못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아름다움은 다 죽음과 함께 추한 것으로 바꾸어지고 맙니다.

오늘 본문에는 예수님의 사랑하는 제자 나사로가 죽었습니다. 이미 장례를 치른 지 나흘이 지났으며 썩어서 냄새가 날 지경인데 뒤늦게 예수님이 찾아오셔서 문상을 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특별히 예수를 잘 믿는 이 집의 기둥인 오빠가 죽었기에 누이동생은 울며 원망하고 있습니다.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내 오라비가 죽지 않았을 것입니다."그는 오빠가 죽기 전에 예수님께 사람을 보내어 좀 빨리 오셔서 도와 주십사고 간청을 했는데 예수님은 늦으셨고 오빠는 죽어서 장례까지 지낸 것입니다.

주님은 원망하는 이 가정에 주님께서 문상하시는 말씀은 놀랍습니다.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이런 문상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이 말은 하나님의 아들 이외엔 누구도 할 수 없는 것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네 오빠가 다시 살리라." 굉장한 말씀입니다. 우리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그 뜻을 생각해야 합니다. 그 부활의 참 뜻을 알고 그 부활을 믿고 그 부활을 바라보아야 하겠습니다.

인간들이 흔히 말하는 부활, 흔히 생각해 온 그러한 부활을 우리는 원치 않습니다. 톨스토이가 작품에서 말한 그러한 부활도 아닙니다.

이런 부활은 모두 허구입니다. 식물계에서 환생 또는 회생을 봅니다.

씨앗이 땅에 떨어져서 한 겨울 동안 죽은 것 같으나 겨울이 지나가면 그 굳은 땅을 뚫고 씨앗이 올라오는 것을 볼 때 생명의 위대함에 우리는 감탄을 합니다. 그러나 이런 종류의 부활을 우리가 믿는 것은 아닙니다. 번데기가 나비가 되고 나비가 애벌레가 되고 다시 번데기가 되고 나비가 되는 윤회 따위의 부활을 생각하는 것도 아닙니다. 혹은 영혼불멸설(Immortality), "영혼만이 영원히 살아있다"라는 의미의 영생과 부활을 생각하는 것도 아닙니다. 육은 죽어도 정신은 영원하며 영혼만은 영원히 산다는 추상적인 이야기도 우리는 믿지 않습니다.

철학자들의 허구에도 우리는 귀 기울이지 않습니다. "진리는 영원히 산다", "사랑은 영원한 것이다", "정의는 영원히 산다"라는 그러한 이야기에 우리의 부활 신앙과 바꿀 수는 없습니다. 정의가 영원하기 때문에 부활해야 하고, 사랑이 영원하기 때문에 부활을 믿어야 합니까? 이런 식의 부활을 우리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사건이 있었기에 정의가 영원하고 사랑이 영원함이 나타난 것입니다. 만일에 주께서 부활하지 못했다면 정의는 영원히 땅에 묻히고 사랑은 영원히 죽어가고 진리가 무엇인지 모르고 말았을 것입니다. 우리가 믿기는 오직 예수의 그 부활만을 믿는 것입니다. 오직 성서적인 부활, 예수의 부활만을 사건 그대로 사실대로 진실대로 믿으며 그 부활을 믿는 것입니다.

본문에 예수께서 "네 오라비가 다시 살리라"고 했을 때 누이동생인 마르다는 유대인의 전통적인 부활 개념을 가지고 "마지막 날에 오라비가 다시 부활할 줄을 아나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이 세상 끝날 에 선한 자나 악한 자나 외로운 자나 불의한 자나 다 부활해서 하나님의 심판대에서야 한다라는 일반적인 유대인의 개념에서 마르다가 이야기한 것입니다. 우리는 이와 같은 부활이라면 역시 흥미가 없습니다. 오직 예수의 부활에만 소망을 두고 믿기 때문입니다.

나사로가 죽고 장례한 지 나흘만에 예수의 크신 능력이 그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예수님은 삼일만에 살아났고 나사로는 나흘만에 살아났으니 어느 쪽이 큰가 하고 혹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이 두 사람의 부활에는 차원이 다릅니다. 질적으로 다릅니다. 나사로의 부활, 즉 다시 살게 하신 그 능력, 썩어진 육체를 다시 살리시는 그 분을 "살아서 믿는 자는 죽어서도 상관없이 부활 생명 앞에 살아나리라"고 하셨습니다.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살아서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살고 죽고 하는 것이 상관없기에 살아있는 사람도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 죽어서 썩은 사체도 예수님의 음성을 들어서 수의를 입은 채로 무덤 밖을 걸어 나왔다는 이 귀중한 사실을 우리는 믿습니다.

그러나 나사로처럼 다시 살기를 원치는 않습니다. 다시 살아서 괴로운 세상을 또 살아야 하며 다시 죽는 이러한 종류의 부활은 우리가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예수의 부활만을 부활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예수의 부활만이 참 의미의 부활로 알고 믿습니다.

또한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을 역사적으로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 여러 차례 내가 핍박을 받고 삼일만에 다시 살아나리라는 사실을 예언하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고 죽인 자들은 장례를 하고도 마음이 불안하여 군사를 시켜 돌무덤을 막고, 인봉을 하고, 굳게 밤낮으로 무덤을 지켰습니다. 만일에 제자들이 시체를 도적질해서 감추어 놓고, 예언대로 살아났다고 떠들면 문제는 더 어렵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사흘 동안 굳게 무덤을 지켰기에 예수님의 부활은 보다 더 확실해져 버렸습니다. 만일 무덤을 지킨 자가 아무도 없었더라면 시체를 잃어버렸다고 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고맙게도 무덤을 꼭 지켰기에 예수님의 부활 사실을 절대적이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돌무덤을 열고 영광스럽게 사망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그 부활을 오늘 우리는 믿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 부활 사건은 매우 놀랍고 굉장한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요즘 고고학자들과 전자공학자들까지 합쳐서 이 사건이 과학적으로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려고 노력하며 또 증명하고 있다 합니다. 우리는 이 엄청난 부활 사건을 해마다 기념하고 축하하기 위해서 부활절을 지키는 것은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이 부활과 우리와 어떤 관계가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는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으며 사망 권세를 이겼고, 영생의 문을 처음으로 열어 놓으신 분이 되셨습니다. 부활의 가능성을 우리에게 보여주신 것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25). 이 말씀을 듣는 자의 입장에서 한 번 고쳐보면 "나는 네 부활이요 네 영생이다." 즉 나의 부활이 너의 부활이다라는 의미가 있다는 것입니다. 골로새서 3:3,4에 보면 "이는 너희가 죽었고 너희 생명이 그리스도와 함께 하나님 안에 감춰었음이니라 우리 생명이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그 때에 너희도 그와 함께 영광 중에 나타나리라." 즉 우리의 생명이, 부활하신 예수의 생명 속에 신비롭게 감추어져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기에 이 부활이 중요한 것입니다. 이것은 종말론적이면서 현실적이며, 우주적이면서 동시에 개인적인 것입니다.

단순히 예수가 죽었다가 다시 살았으니 우리도 오래 산다라는 뜻으로 부활을 생각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 죄로 인하여 죽으시고 우리를 의롭다 하기 위하여 의의 증거로 부활하셨다는 사실입니다.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제부터 죄인으로 죽고 의인으로 삽니다. 썩을 것으로 심고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삽니다. ''로서는 죽고 그리스도로 다시 삽니다. 율법으로 죽고 은혜로 삽니다. 진노로 죽고 사랑으로 다시 삽니다. "그가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케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케 하시리라"(3:21).

우리의 낮은 몸을 그리스도와 같은 몸의 형체로 변케 하시리라고 하셨기에 이 부활은 우리 생명보다 소중한 것입니다.

사도들의 마음속에 살아 역사 하신 부활 신앙을 우리는 보고 있습니다. 예수를 모른다고 세 번이나 부인하고 비참하고 비겁하던 베드로가 이 부활을 믿게 되는 순간 바로 그 자리에서 '하나님의 말을 들으랴, 사람의 말을 들으랴, 너희가 판단하라'고 죽음을 무릅쓰고 담대하게, 태연하게, 여유만만하게 외치던 담력을 우리는 압니다.

이 부활 신앙을 근거로 유무상통하고, 이 부활 신앙을 근거로 하여DTXTA원수를 사랑하고 이 신앙을 근거로 내 것을 내 것이라 하는 자가 없었습니다. 그들은 순교의 죽음을 웃음으로 받아들이고, 영광으로 받아들이고, 자기를 죽이는 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원수를 사랑하는 뜨거움과 여유가 있었던 것입니다. 이 용기와 능력과 이 권세가 옛 이야기만 아니고 오늘 우리가 체험할 수 있기에 우리는 부활을 소중히 여기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오랫동안 성가대와 교사로서 봉사하던 여집사님 한 분이 저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아주 심각하게 물어 왔습니다. "목사님, 정말 천당과 지옥이 있습니까? 왜 묻느냐고 묻지 마시고 간단히 답해주세요."

이 집사님은 모든 것 다 제쳐놓고 이것만 믿어질 수 있다면 내가 아무리 가난하고 아무리 어려워도 용기를 가지고 소망스럽게 살아갈 수 있겠습니다라고 절실하게 말했습니다.

여러분! 우리에게 사건이 복잡하고 많은 것 같습니까? 병들었느냐, 건강하냐, 잘 사느냐 못 사느냐가 그렇게 중요한 것입니까? 문제는 부활 신앙이 있느냐 없느냐입니다. "네가 이것을 믿느냐?" 여기에 귀결됩니다. 이것이 모든 문제의 해결의 열쇠가 됩니다. 정신만이 영원히 산다는 몽롱한 영생을 바라지 않습니다. 이 더럽고 추한 세상에 오래오래 죽지 않고 산다는 영원이라면 바라고 싶지 않습니다. 나사로처럼 썩을 몸으로 다시 살아나는 그런 부활이라면 더더욱 바라지 않습니다.

오직 예수처럼 오직 그리스도와 함께 오직 그의 영광에 동참하고 그와 같이 변화되고 그와 같이 사는, 그러한 부활이기에 우리는 부활을 믿고 부활 신앙에 근거하여 살아가게 됩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이 믿음으로 사랑하고, 이 믿음으로 참고, 이기는 것이 그리스도인이 가는 길입니다.

 

기도 : 사랑하시는 주님, 믿는다고 하면서도 믿지 못하고 소망한다 하면서 소망에 따라 살지 못하는 어리석은 저희들을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우리는 이 세상을 오래 사는 영생을 바라지 않습니다. 우리는 정신만이 영원하다고 하는 몽롱한 이야기도 더 이상 듣고 싶지 않습니다. 간구하옵나니 주님의 부활, 주님의 능력, 그 부활의 능력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원컨대 주의 부활의 증인으로 살고 그 능력으로 오늘을 승리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