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설교.자료모음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사람들

by 【고동엽】 2022. 10. 17.

(사61:1-3, 롬14:17-18, 마25:31-46)


1.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세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께서 가르쳐 주시는 기도에서 마태는 “하나님의 나라가 오게 하소서”라고 기도하라고 가르치면서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마6:10)라고 가르치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의 통치가 이루어져서 하나님의 뜻이 실현되는 세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지역적이거나 공간적인 개념보다는 하나님의 통치와 순종의 관계를 더 중시하는 나라입니다. 하나님이 임재하여 계신 곳에 하나님의 권능과 영광이 나타나고 하나님의 통치에 순종하는 하나님의 백성들이 구체적으로 헌신하며 응답하는 그 곳에 하나님의 나라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하나님의 통치와 하나님의 백성들의 응답과 헌신이 있는 곳에 하나님의 나라가 이루어집니다.

2. 하나님의 나라에는 어떤 사람이 들어가서 살 수 있습니까?

  ① 사회적 약자들을 잘 돌봐주는 사랑의 사람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마 25:31-40) “여기 내 형제 중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라” (마25:40) 예수께서는 사회적 약자인 ‘작은 자’ 하나를 자신에게 일치시키시면서 하나님의 나라의 상속권까지 연결시키셨습니다. (마25:34)

  ② 관용의 사람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마18:21-35) “나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한 것처럼 나의 잘못도 용서해 주십시오.”(마6:12) 라고 기도하라고 가르치신 주님께서는 “너희가 사람의 잘못을 용서하지 아니하면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도 너희 잘못을 용서하지 아니하시리라”(마6:14-15) 하셨습니다.

  ③ 어린아이와 같은 사람들이 천국에 들어갑니다. (마18:3) “심령이 가난한 사람은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입니다.”(마5:3) “마음이 청결한 사람은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입니다.”(마5:8)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고 진실하고 순수하며 겸손한 사람이 천국에 들어갑니다.(마18:4) 스스로를 높이고 많은 것을 움켜쥐고, 경직된 사람들은 천국 문에 들어가기 어렵습니다.

  ④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천국에 갑니다.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마 7:13-14) 넓은 문은 쉽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문이고, 좁은 문은 바르게 의를 위해서 핍박을 받으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문입니다. (마5:10-12) 몸집이 너무 커서 넓은 길만 다니는 사람들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는 것 보다 어렵습니다.

  ⑤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요3:5)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갑니다. 그리스도를 믿고 영접한 사람이 하나님의 자녀의 권세를 얻게 되며(요1:12) 성령세례와 물세례를 받은 사람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하나님의 상속자가 됩니다. (롬8:12-17, 갈3:27-29) 바울은 하나님의 나라는 현세와는 다른 세계라 하였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니라.”(롬14:17)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이 성령의 세계를 알고, 성령의 소욕을 추구하며, 성령의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갈5:22-23)

  결론.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소서”라는 기도는 무엇이 이루어지기를 소망하는 기도입니까? 이것은 하나님의 통치가 바르게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이요, 새 하늘과 새 땅이 이루어지기를 소망하는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짐으로 현재보다 더욱 새롭고 좋은 세계가 오기를 기다리는 인류의 희망의 표현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이 세상의 종말과 심판을 겸허하게 기다리는 기도이기도 합니다.(마13:24, 38-39)


출처/손잉웅목사 설교 중에서

'〓주제별 설교〓 > 설교.자료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교회의 재정지출, 과연 이대로 좋은가?  (0) 2022.10.18
성도들의 적극적인 삶의 자세  (0) 2022.10.17
밤중에 오신 신랑  (0) 2022.10.17
일꾼의 자세  (0) 2022.10.17
인자의 날  (0) 2022.10.1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