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설교.자료모음

사순절을 사는 성도의 삶

by 【고동엽】 2022. 10. 17.

마27:45-46


지금은 사순절 기간입니다. 사순절은 교회력에 있어서 성탄절, 부활절과 함께 대단히 중요한 절기입니다. 사순절이라는 말은 헬라어로는 [테사라코스테]라고 하고 영어로는 Lent 또는 lenten Season 이라고 하는데 이 말은 앵글로색슨족의 '봄'이란 의미의 Lenen에서 왔다고 합니다. 사순절의 예전 색깔은 보라색이며, 그 기간은 총 6주간입니다. 올해의 사순절은 지난 3월 12일부터 시작하여 부활절까지 주일을 제외한 40일간입니다. 사순절은 항상 수요 일날 시작이 되는데 사순절이 시작되는 수요일을 성회 수요 일라고 부릅니다.

사순절이 40일간의 기간으로 확립된 것은 오랜 기간의 변천의 결과였습니다. 원래 1세기에는 사순절이 단 40시간이었습니다. 이는 예수 님의 시체가 무덤 속에 40시간 있었던 것과 일치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3세기에는 6일간이 되었다가 일년 365일의 11조로 36일로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731년 샬만 대제 시대에 이 36일간에 나흘이 첨가되어 오늘의 40일간의 절기가 되었습니다. 40이라는 숫자의 성서적 의미는 <준비>입니다. 예수 님은 광야에서 40일 동안 기도하신 후 사역을 시작하셨고, 모세도 시내 산에서 40일 동안 금식한 후에 이스라엘을 이끌 수가 있었습니다. 엘리야도 하나님의 산으로 가는 길에서 40일간 금식하였으며, 이스라엘 백성들도 40년간 광야에서 훈련받고서야 가나안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사순절의 40일 기간은 준비하는 기간입니다. 즉 사순절 기는 예수 님의 고난 당하심과 부활하심에 대한 신앙의 영적 준비 기간입니다. 준비되지 않은 심령은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십자가의 은총을 받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이 사순절에 준비되고 훈련된 심령들이 되어야만 합니다. 성회 수요일인 오늘부터 시작되는 40일간의 사순절 기를 잘 지키고, 잘 준비하셔서 십자가의 은총에 동참하시는 심령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⑴,회개와 참회로 준비하여야 합니다.
사순절은 회개와 참회의 기간입니다. 사순절의 첫날인 성회 수요일은 [속죄일]입니다. 속죄 일이란 명칭은 1099년 교황 우르반 2세가 명명한 것인데 회개와 참회를 하는 날입니다. 재(Ash)는 회개를 상징하였습니다. 사재들은 신자들의 머리에 재를 뿌리며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임을 기억하라'고 하는 예식이 있었습니다. 오늘날까지도 로마 카토릭 신자들은 재의 수요일에 모여 죄를 용서받는 표로써 이마에 재를 찍어 바릅니다. 물론 이것은 하나의 의식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사순절이 회개와 참회의 기간이라는 것입니다. 사순절의 첫날을 "금식 시작일(Beginning of the Fast)"이라고도 합니다. 재위에 앉아 금식하면서 회개하는 기간이 바로 사순절인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는 이번 주일부터 3주간을 특별 새벽 기도회를 가지려고 합니다. 십자가의 은총을 받기를 원하시면 우리 모두 나와서 회개와 참회의 시간을 꼭 가져 보시기를 바랍니다. 그 동안 새벽기도를 못 나오신 분들도 이번 사순절 새벽기도만큼은 꼭 나오셔서 준비하는 사순절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⑵,사순절은 훈련과 교육의 준비 기간입니다.
원래 사순절은 부활절에 세례 받을 지원자들을 준비시키는 기간이었습니다. 사순절은 우리가 영적으로 훈련받는 기간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무장하고 훈련받는 기간이 바로 사순절입니다. 준비되지 못하고 훈련되지 못한 성도는 십자가의 은총을 받지 못할 뿐 아니라 세상에서의 영적인 싸움에서도 승리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우리 주님은 훈련된 당신의 참된 제자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사기 7장에 보면 기드온의 300용사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디안과의 전쟁에서 하나님은 결코 군대의 숫자를 보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오합지졸이 아닌 훈련된 정예부대를 원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먼저 두려워 떠는 자들을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2만2천명이 돌아가고  1만 명이 남았습니다. 남은 1만 명은 용감한 자들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만족하지 안았습니다. 그래서 물가에 데리고 가서 물을 먹는 자세를 보고 손으로 먹는 자만 남기시고 무릎 끊고 입대고 먹는 자는 다시 보내셨습니다. 남은 수는 300명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준비된, 훈련된 병사들이었습니다. 우리는 이번 사순절을 보내면서 이렇게 기도하여야 합니다.
하나님, 우리들은 이번 사순절을 보내면서 훈련된 십자가의 군병이 되기를 원합니다. 저희들을 교육시켜 주시고 훈련시켜 주옵소서. 주님의 가장 강한 정예부대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의 참 제자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이번 사순절을 통해서 지금까지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신 분은 이 사순절 기간에 철저히 신앙생활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성수 주일을 못했으면 이번 기회에 성수 주일을 철저히 하고, 말씀 읽는 데에 게을리 했으면 이번 사순절에 성경을 열심히 읽어보시기를 바랍니다. 사실 사순절은 말씀 읽는 기간입니다. {매일 성경 읽기}는 사순절을 지키는데 있어서, 대단히 좋은 일입니다. 전도를 그 동안 못했으면 전도를 열심히 한다던가, 봉사를 열심히 한다던가, 이 사순절은 훈련받는 기간인 것입니다. 그 동안 나태한 자리에 있었다고 하면, 게으름의 신앙이나, 형식적인 신앙생활을 했다고 하면 이 사순절이 시작되는 오늘, 새롭게 마음의 결단을 하여 영적으로 준비하는 사순절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⑶,사순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기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 그는 우리의 절대 가치이며, 우리의 궁극적인 목적이며 우리의 삶의 모범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르도록 성장해야 하는 그리스도의 사람들입니다. 우리에게서 예수 그리스도를 빼 버리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는 우리의 생명이며 우리의 영원한 소망이며, 그리고 그는 우리의 스승입니다. 우리는 이 기간에 그의 삶을 배워야 합니다. 그의 사랑, 아낌없이 모든 것을 내어 준 그 사랑을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 그의 겸손과 그의 낮아지심을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 그의 섬김의 삶을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

그는 이 땅에 아주 비천하게 오셨습니다. 그는 죽기 위해 태어나신 분입니다. 그의 삶은 고난과 역경의 삶이었습니다. 그는 참으로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그러나 가난한  자가 도리어 복이 있다고 말씀하시면서 부자들을 부끄럽게 하셨습니다. 그는 약하게 살았던 것 같았으나 끝까지 비굴하지 않으셨으며, 진리가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을 몸소 나타내 보이신 가장 강한 삶을 사셨습니다. 그러나 그의 마지막은 너무나도 비참하였습니다. 머리에는 가시 면류관을 쓰시고 손과 발에는 커다란 못에 찔리우셨습니다. 못에 찔리운 그 구멍에서 피가 한 방울 두 방울 십자가를 타고 죽음의 그림자가 길게 늘어진 십자가 예수의 발 아래로 뚝뚝 떨어지며 그는 처참하게 죽어 갔습니다. 하늘도 울고 땅도 울었습니다. 그러나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는 이렇게 기도하였습니다. "아버지여 저희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외로이 꺼져 가는 십자가 아래에서 군인들은 그의 옷을 제비뽑았습니다. 백성들은 서서 구경하였고 관원들은 비웃었습니다. [저가 남은 구원하고 자신은 구하지 못한다고]조롱하였습니다. 군병들은 희롱하며 목마르다고 말씀하시는 예수 님의 입술에 흰 포도주를 갖다 대었습니다. 달린 행악 자 중의 하나는 [네가 그리스도가 아니냐 너와 우리를 구원하라]고 사실 저주를 퍼부었습니다. 온갖 조롱과 멸시, 점점 죄여 오는 죽음의 공포 속에서 엘리엘리 라마사박다니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시나이까? 절규하셨습니다. 드디어 때가 제 육시 쯤 되어 해가 빛을  잃었습니다. 온 땅에 어두움이 임하여 제 구 시까지 계속하였습니다. [아버지여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하시고 운명하셨습니다. 사순절은 이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을 기억하며 그의 고난에 동참하는 기간입니다. 사순절은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와 함께 골고다를 향하는 순례의 기간입니다. 만일 우리가 부활절의 새로운 삶 속에서 그리스도와 일어나기를 바란다면 우리는 먼저 그와 함께 죽어야 합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사순절은 자신이 먼저 죽는 것을 배우는 때입니다. 우리는 기뻐하기 전에 통곡해야 합니다. 살기 전에 죽어야 하고 높아지기 전에 낮아져야 하고 예수 님의 겸손과 예수 님의 사랑과 죽음을 배우는 때가 바로 사순절인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대단히 이기적인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공동체와 이웃이 없어지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법을 제정하기 위해 출마한 사람들이 앞을 다투어 법을 어기고 있습니다. 정직과 신뢰가 땅에 떨어진 오늘날 우리는 다시 한번 사순절 기를 맞이하셨습니다. 어찌하시겠습니까? 회개하고 참회하는 사순절이 되어야 합니다. 말씀으로 무장되고 철저히 훈련받는 사순절이 되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을 배우고 그 고난에 동참하는 사순절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주는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너희 날 주라 부르면서도 따르지 않고
너희 날 빛이라 부르면서도 우러르지 않고
너희 날 길이라 부르면서도 걷지 않고
너희 날 삶이라 부르면서도 의지하지 않고
너희 날 슬기라 부르면서도 배우지 않고
너희 날 깨끗하다 하면서도 사랑하지 않고
너희 날 부하다 하면서도 구하지 않고
너희 날 영원이라 부르면서도 찾지 않고
너희 날 어질다 부르면서도 오지 않고
너희 날 존귀하다 하면서도 섬기지 않고
너희 날 강하다 하면서도 존경하지 않고
너희 날 의롭다 부르면서도 두려워 않느니
그런즉 너희들 너희를 꾸짖어도 나를 탓하지 말라
(독일 튀백교회의 어느 낡은 돌판)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번 사순절이 회개로 준비되고 훈련으로 준비되고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함으로 준비되어서 십자가의 은총을 받으며 부활의 영광에 동참하는 사순절을 보내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기원합니다.

출저/이석권목사 설교  중에서

'〓주제별 설교〓 > 설교.자료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자의 날  (0) 2022.10.17
성례의 참뜻  (0) 2022.10.17
세상의 소금과 빛  (0) 2022.10.17
예수님은 율법의 완성자이심  (0) 2022.10.17
형제와 화목하라  (0) 2022.10.1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