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기드온 300용사

by 【고동엽】 2022. 9. 22.
 
 

 

사사기 7:1~8

  본문에 나타난 기도온은 제5대 사사로 등장합니다. 사사기는 같은 내용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떠나 우상을 섬기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이방나라를 통해 그들을 벌하십니다. 이스라엘을 고난 가운데 하나님께 구원해 달라고 부르짖습니다. 하나님께서 사사를 세워 그들을 구원합니다.
  이러한 형식이 계속 반복되고 있습니다. 기드온의 때도 그러합니다. 범죄한 이스라엘에게 미디안이 쳐들어와 괴롭힙니다. 너무 힘들어서 이스라엘은 하나님께 구원해 달라고 부르짖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범죄한 그들을 내치지 않으시고 기드온을 통해 그들을 구원하십니다. 여룹바알이라 별명이 붙은 기드온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사사로 등장합니다. 미디안 13만5천명 군사에 맞서 이스라엘은 3만2천명이 모였습니다. 턱없이 부족한 숫자이지만 하나님께서는 그 숫자도 많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겁나는 사람을 돌려보내라고 하나님께서 명하셨습니다. 2만2천명이 돌아갔습니다. 만명이 남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만명도 많다고 하십니다. 그 중에서도 돌려보낼 사람을 뽑게 하셨습니다. 그들을 데리고 물가로 가서 물을 먹게 하라고 명하십니다. 엎드려 무릎을 꿇고 코를 박고 물을 마시는 사람이 9천7백명이고 손으로 물을 떠서 주위를 경계하면서 물을 먹는 사람이 3백명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삼백명만 남고 나머지는 돌려보내라고 하셨습니다.
  이 삼백명을 데리고 나갈 때 무기는 항아리와 나팔, 횃불이었습니다. 항아리를 깨고 나팔을 불며 횃불을 높이 들게 하였습니다. 그러자 미디안 군사들이 깜깜한 밤에 일어나서는 서로들끼리 서로 죽이는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3백명으로 13만 5천명의 미디안 군인을 물리친 것입니다. 그후로 40년간 기드온의 때에 미디안은 다시 이스라엘 땅에 들어오지 못하였습니다.
  이 삼백명은 오늘날도 필요합니다. 이 어두운 세상 가운데서 영적전쟁을 치를 3백명의 용사가 되기를 바랍니다. 300용사는 어떤 사람들입니까?

  첫째) 하나님의 부르심에 자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기드온의 300용사는 자원한 사람들입니다. 무슨 일이든지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일이라면 기쁨으로 자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둘째)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기드온과 함께 하여 전쟁에 이기게 해주겠다 하셨습니다. 300용사는 하나님의 약속과 말씀을 믿는 사람입니다. 믿음이 있는 사람은 두려움이 없습니다. 믿음이 있는 사람은 희생을 각오한 사람입니다. 죽음을 각오한 사람은 두려움이 없습니다.
  셋째) 자기의 본분과 사명에 충실하기 위해 깨어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목마름을 해결하기 위해 코를 박고 물을 마시지 않았습니다. 목이 마르지만 경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자기만을 위한 사람은 용사가 될 수 없습니다. 세상에 무릎 꿇고 맙니다. 아무리 목이 말라도 자신의 본분과 사명을 다하기 위해 깨어있는 사람이 300용사입니다.

  오늘 현실 상황은 어려움의 연속입니다. 이 어려움을 풀 수 있는 길은 오직 하나님께서 도와주셔야만 가능합니다. 이스라엘이 고난가운데 하나님께 부르짖는 것이 어려움을 이기는 최상의 방법이었습니다.
  우리역시 하나님께 기도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이 기도하지 않으면 이 땅은 소망이 없습니다. 성도들이 기도로 새벽을 깨워야 이 땅에 여명의 빛이 밝아올 것입니다.
  기도의 역사는 이러합니다. ①기도하면 열립니다. 하늘 문이 열립니다. 모든 문제의 문이 기도로 열려집니다. ②기도하면 얻습니다. 기도할 때 우리는 하나님께로부터 모든 좋은 것 각양 좋은 은사들을 얻게 됩니다. ③기도하면 나갑니다. 더럽고 악한 것이 나갑니다. 약한 것도 나갑니다. 기도할 때 악한 병이 나가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이 시대를 살리는 기도의 300용사가 되십시다. 기도를 통하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이 땅 가운데 빛을 던져줄 수 있는 그리스도의 좋은 군사가 되시길 축원합니다.

출처/최낙보 목사 설교 중에서

'〓주제별 설교〓 > 자료실 종합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0) 2022.09.22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라  (0) 2022.09.22
성전의 기둥이 되라  (0) 2022.09.22
여호와의 깃발  (0) 2022.09.22
하나님을 섬기는 공동체  (0) 2022.09.2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