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고통을 버리고 즉시 돌아가자 (누가복음 15:11~24)

by 【고동엽】 2022. 9. 29.

고통을 버리고 즉시 돌아가자  (누가복음 15:11~24)


또 가라사대 어떤 사람이 두 아들이 있는데 그 둘째가 아비에게 말하되 아버지여 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분깃을 내게 주소서 하는지라 아비가 그 살림을 각각 나눠 주었더니 그 후 며칠이 못되어 둘째 아들이 재물을 다 모아가지고 먼 나라에 가 거기서 허랑방탕하여 그 재산을 허비하더니 다 없이한 후 그 나라에 크게 흉년이 들어 저가 비로소 궁핍한지라 가서 그 나라 백성 중 하나에게 붙여 사니 그가 저를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는데 저가 돼지 먹는 쥐엄 열매로 배를 채우고자 하되 주는 자가 없는지라 이에 스스로 돌이켜 가로되 내 아버지에게는 양식이 풍족한 품군이 얼마나 많은고 나는 여기서 주려 죽는구나 내가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르기를 아버지여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치 못하겠나이다 나를 품군의 하나로 보소서 하리라 하고 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상거가 먼데 아버지가 저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아들이 가로되 아버지여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치 못하겠나이다 하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이르되 제일 좋은 옷을 내어다가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기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 하니 저희가 즐거워하더라

창조자 하나님
하나님은 창조자이십니다. 하나님은 천지의 모든 만물을 하나님의 기쁘신 뜻대로 창조하시고 창조한 것들을 그분의 기쁘신 뜻대로 자유하게 사용하십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지으신 모든 만물은 하나도 빠짐없이 창조자의 뜻대로 하기 위한 절대적 직분을 가지고 창조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을 지으신 것도 하나님의 기쁘신 뜻대로 사용하시기 위하여 지으셨으니, 오직 인간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시기 위해 지으신 것입니다. “무릇 내 이름으로 일컫는 자 곧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그들을 내가 지었고 만들었느니라”(사43:7).
하나님은 인간을 최고의 작품으로 지으시고 최고의 복을 부여하셨으니 첫째는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으셔서 천지만물을 자유하게 사용할 권리를 주신 것입니다. 창세기 1장 26~31절에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인간에게 모든 만물을 지배하고 다스리고 정복하고 사용할 권리를 주셔서 그 모든 은혜를 주신 이에게 영원히 감사하며 살도록 우리를 창조하셨으니, 오늘도 호흡이 있는 자라면 누구라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우리의 영혼을 영원히 하나님과 함께 살도록 지으셨으니 하나님께서 영원히 사시듯 인간도 영원히 살게 하신 것입니다.

마귀의 본질
하나님께서는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부여하셨습니다. 인간은 무엇이든지 자기의 의지대로 선택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인간은 선을 행하기도 하고 불의를 행하기도 하며, 예수를 믿기도 하고 안 믿기도 하는 아주 자유한 존재입니다. 그런데 마귀는 인간의 자유의지를 교묘하게 이용하여 인간으로 하여금 죄를 짓게 만듭니다. 마귀의 본질은 악하며 선이 전혀 없습니다. 마귀의 성품은 죽이고 도적질하고 파괴하며 병들게 하고 죄짓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데 마귀는 양의 탈을 쓰고 광명한 천사와 같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사기꾼은 금방이라도 도와줄 것처럼 하지만 결국은 사기를 치고 도망갑니다. 마찬가지로 마귀도 광명한 천사처럼 나타나지만 결국은 저주와 질병과 죄악과 파괴만을 만들어 냅니다. 마귀는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의로우심과 선하심에서 인간을 분리시켜 마귀의 성품으로 인간을 장악하여 결국은 하나님의 품을 떠나 영원히 멸망하게 만드는 잔인한 존재입니다(창3:17-19).

하나님의 아들의 출현
하나님이 인간의 눈에 보이지 않는 것처럼, 마귀도 우리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우리의 생각을 장악하고 믿음에서 떠나 죄짓게 만들어 인간의 영혼을 영원한 지옥의 형벌로 내던져 비참하게 망하도록 만드는 원수 같은 놈입니다(딤전4:1). 창세기 3장 17~19절을 보면 “아담에게 이르시되 네가 네 아내의 말을 듣고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한 나무 실과를 먹었은즉 땅은 너로 인하여 저주를 받고 너는 종신토록 수고하여야 그 소산을 먹으리라... 너의 먹을 것은 밭의 채소인즉 네가 얼굴에 땀이 흘러야 식물을 먹고 필경은 흙으로 돌아가리니 그 속에서 네가 취함을 입었음이라”고 했습니다. 저주가 어디서부터 왔습니까? 바로 하나님을 떠날 때부터 인간에게 저주가 시작되었습니다.
마귀는 에덴에서 행복했던 인간을 죄짓게 만들어서 하나님과 인간을 분리시켜 영육 간에 영원히 저주받게 만드는 하나님의 원수며 모든 인간의 원수입니다. 영적인 타락은 인격적인 타락이며 타락의 결과는 하나님을 떠나 영원히 저주 아래서 육체적 고통과 함께 영적인 영원한 지옥의 잔인한 형벌을 피할 수 없는 비참하고도 참혹한 존재가 되고 만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멸망을 방관하지 아니하시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셨으니,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마귀와 죄를 멸하시고 인류를 구원하려 하심인 것입니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 마귀는 처음부터 범죄함이니라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니라”(요일3:8).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는 마귀를 멸하고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하나님께서 그 아들을 보내셨으니 예수가 없이는 영육 간에 마귀의 손아귀에서 오직 저주와 파멸과 질병과 고통뿐입니다.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인간은 마귀에게서, 죄와 저주에서, 질병과 고통에서, 가난과 수많은 문제에서 해결을 받았지만 그 사실을 전혀 모르는 세상은 인간들의 고통이 어디에서 오며 또한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 채 자신이 가진 수단과 방법으로 자신의 고통을 해결해 보려고 몸부림을 칩니다. 그러나 인간의 수단과 방법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탕자의 모습
이 세상은 행복이 없는 곳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세상에서 행복을 찾아보려고 온갖 수고와 노력을 다해 땀을 흘립니다. 인간이 행복했던 에덴동산의 축복을 마귀에 의해 파괴당하고 죄 아래서 불행해진 사실을 전혀 모르기 때문입니다. 인간이 모두 탕자의 영이 된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축복의 말씀을 무시하고 불순종하여 하나님을 떠나 죄 아래서 스스로 멸망을 만들어가는 무지한 소치가 바로 영적인 타락인 것입니다.
본문에 아버지를 떠나 자기 힘으로 행복해 보겠다는 탕자의 발상 자체가 자기의 불행을 스스로 자초하고 있는 것입니다. 탕자가 아버지를 떠나 한 일이 무엇입니까? 무지로 인한 타락밖에는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떠나 무지와 타락으로 자기 스스로의 고통을 만들어가는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탕자는 자신의 내일을 전혀 모릅니다. 장래에 닥쳐 올 고생을 전혀 알지 못하는 무지 속에 빠져 있는 것입니다. 오늘날도 향락과 쾌락과 정욕과 육체의 소욕 속에서 만족하며 살다가 어느 순간에 모든 것이 끝나버리는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자신의 영혼이 어디로 갈 것인가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못하는 자가 바로 탕자의 모습입니다.
자기 자신이 불행한데도 그것을 행복으로 알고 삽니다. 하나님을 떠난 세상은 잠시 향락과 쾌락이 존재할지라도 결국은 자기 자신을 불행의 수렁에 내던지는 무지뿐입니다. 본문의 탕자는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가를 몰라서 행복을 만든다는 것이 결국은 불행을 만들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을 떠난 세상은 잠시 향락과 쾌락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자기 자신을 불행의 수렁에 내던지는 무지한 소치일 뿐이었습니다. 결코 하나님을 떠난 탕자는 성공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버지께로 돌아가자
본문에 나오는 탕자가 아버지를 떠나 자신이 가진 재산을 다 탕진한 후에 돼지가 먹는 쥐엄열매를 먹으며 그나마 배부르게 먹도록 주는 자가 없어 아버지를 다시 찾아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다시 행복을 찾을 수 있었겠습니까? 여러분 중에 탕자와 같은 처지에 있는 분이 계십니까? 이제 자신의 모든 고집과 고통을 버리고 하나님 아버지께로 돌아갑시다. 우리가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살고 있는 이 때 돌아가야 합니다. 육신이 죽은 후에는 하나님 아버지께로 돌아갈 방법이 없으니 육신이 있을 때 하나님 아버지께로 돌아가서 아버지 안에서 영원한 행복을 누려야 합니다. 하나님 아버지는 그분의 은혜를 떠난 탕자와 같은 인간을 사랑하사 독생자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주셔서 죄와 저주와 영육간의 모든 고통을 해결하시고 탕자가 돌아오기만을 간절하게 기다리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예수를 보내서 인간의 모든 고통을 해결하시고 교회를 세우시고 목사를 세우시고 성도들을 통해 끊임없이 수많은 사람들을 전도하여 예수 믿고 구원받게 하십니다. 이것은 바로 죄와 저주와 멸망 아래서 당하는 모든 고통과 영원히 참혹한 지옥에서 당할 고통을 해결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 품으로 돌아오지 않은 탕자를 향하여 끊임없이 찾고 계시는 소리인 것입니다.
이 세상에는 진정한 친구가 없습니다. 탕자가 자기의 몫을 탕진하는 순간 밥 한 끼 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돼지를 치면서 그나마 돼지가 먹는 쥐엄열매조차 배부르게 먹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그를 기다리는 분이 있었으니 바로 그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아버지였습니다. 이 세상의 돈과 명예는 아무리 가져도 만족이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를 믿고 하나님 아버지를 만나는 순간, 그 안에서 행복을 누리며 안식을 누리게 되는 것입니다. 이 땅에서 아무 소유가 없을지라도 예수로, 영생을 얻은 것으로 만족한 것입니다. 모든 만족은 손에 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심령에 있는 것입니다. 아직도 하나님 아버지 품을 떠나 죄와 저주와 온갖 향락과 쾌락 속에서 기뻐하십니까? 온갖 질병과 고통과 저주 아래 얽매여 있습니까? 하나님 아버지께로 돌아갑시다.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이 말씀과 축복을 무시하고, 예수 그리스도로 주신 그 큰 사랑을 무시하고 언제까지 더 타락의 질주를 하시렵니까? 더 이상 교만하게 버티지 맙시다. 이제 더 이상 인생을 탕진하지 말고 하나님 아버지 품으로 돌아오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출처/ 윤석전 목사 설교 중에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