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주일 아침에...★인생은 5분의 연속이다★

by 【고동엽】 2023. 1. 14.
주일 아침에...
★인생은 5분의 연속이다★
어느 젊은 사형수가 있었습니다.
사형을 집행하던 날
형장에 도착한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5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28년을 살아온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최후의 5분은
비록 짧았지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5분을 어떻게 쓸까?
그 사형수는 고민끝에 결정을 했습니다.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작별 기도를 하는데 2분,
오늘까지 살게해준 하나님께 감사하고
곁에 있는 다른 사형수들에게
한 마디씩 작별 인사를 나누는데 2분,
나머지 1분은
눈에 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지금 최후의 순간까지 서있게 해준 땅에
감사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삼키면서
가족들과 친구들을 잠깐 생각하며
작별 인사와 기도를 하는데,
벌써 2분이 지나 버렸습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려는 순간,
"아~! 이제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자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지나가 버린 28년이란 세월을
금쪽처럼 아껴 쓰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되었습니다.
"아~! 다시 한번
인생을 더 살 수만 있다면" 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 집행 중지 명령이 내려와
간신히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구사일생으로 풀려 난 그는
그 후,
사형 집행 직전에 주어졌던
그 5분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평생 "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살았으며,
하루 하루, 순간 순간을
마지막 순간처럼 소중하게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합니다.
그 결과
"죄와 벌",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 등
수 많은 불후의 명작을 발표하여
톨스토이에 비견되는 세계적 문호로
성장하였다고 합니다.
그 사형수가 바로
"도스토예프스키"였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소중한 날들 하루 하루를
"도스토예프스키"가 가져보았던
마지막 순간의 5분처럼
소중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내게 주어진 오늘은
어제 세상을 떠난 이가
그 토록 갈망하던 내일입니다.
그 오늘을 사는 주인공으로서
내게 주어진 소중한 시간을
후회 없이 잘 사용해야 하겠습니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미스테리이며, 우리에게 주어진 오늘은 소중한 선물입니다.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에베소서 5:16.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