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나중된 자도 먼저 된다 (마 20:1-16)

by 【고동엽】 2021. 11. 19.

나중된 자도 먼저 된다  (마 20:1-16)


1천국은 마치 품군을 얻어 포도 원에 들여 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 간 집주인과 같으니 2저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군들과 약속하여 포도 원에 들여 보내고 3또 제 삼 시에 나가 보니 장터에 놀고 섰는 사람들 이 또 있는지라 4저희에게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내가 너 희에게 상당하게 주리라 하니 저희 가 가고 5제 육 시와 제 구 시에 또 나가 그와 같이 하고 6제 십일 시에도 나가 보니 섰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7가로되 너희는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기 섰느뇨 가로되 우리를 품군으로 쓰는 이가 없음이 니이다 가로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 어가라 하니라 8저물매 포도원 주 인이 청지기에게 이르되 품군들을 불러 나중 온 자로부터 시작하여 먼 저 온 자까지 삯을 주라 하니 9제 십일 시에 온 자들이 와서 한 데나 리온씩을 받거늘 10먼저 온 자들이 와서 더 받을 줄 알았더니 저희도 한 데나리온씩 받은지라 11받은 후 집주인을 원망하여 가로되 12나중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만 일하였거 늘 저희를 종일 수고와 더위를 견딘 우리와 같게 하였나이다 13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가로 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 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14네 것이 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 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 라 15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 하게 보느냐 16이와 같이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리라
============================

천국은 마치 품군을 얻어 포도 원에 들여 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 간 집주인과 같으니 저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군들과 약속하여 포도 원에 들여 보내고…… 내 것을 가지 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하게 보느냐 이와 같이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 저 된 자로서 나중되리라 (마 20:1-16)

본문은 특별한 뜻이 담겨져 있 는 비유입니다. 예수님의 결론은 나 중 된 자가 먼저 되고 먼저 된 자가 나중 된다는 것입니다. 마태복음에 서는 이 이야기가 11번이나 반복되 어 기록되어 있습니다. 유대는 지중 해성 기후로 인하여 포도를 재배하 기에 좋기 때문에 포도원이 많이 있 습니다. 그런데 이 포도를 8월말에 서 9월초에 수확하지 않으면 안됩니 다. 왜냐하면 그 이후에는 우기가 돌아와서 익은 포도가 떨어지기 때 문에 상품가치가 떨어집니다. 그렇 기 때문에 그 시기에는 포도원에 많 은 일꾼들이 필요합니다. 그 일꾼들 은 동이 틀 무렵부터 서늘하게 해가 질 때까지 일을 합니다. 포도원 주 인은 일 할 품군들을 얻기 위해서 그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찾아갔습 니다. 그곳에는 일터를 찾는 실직자 들이 모여서 서성거리고 있었습니 다. 포도원 주인은 그들과 한 데나 리온으로 계약을 하고 그들을 포도 원으로 보냈습니다. 다시 새벽 6시 아침 9시에 광장에 와서 보니 일터 를 얻지 못한 여러 사람들이 서성거 리고 있었습니다. 일 터가 없는 사 람들에게 다시 한 데나리온으로 계 약을 하고 그들도 포도원으로 보냈 습니다. 포도원 주인은 12시, 오후3 시, 마지막으로 저녁5시에 다시 그 곳에 와서 일거리를 얻지 못한 사람 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어느 누구도 그들을 데려가지 않아서 남아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포도원 주인은 그들을 자신의 포도원으로 데려갔습 니다. 저녁 6시가 되어서 일당을 계 산할 시간이 되자 포도원 주인은 제 일 먼저 온 사람부터 한 데나리온 씩 품삯을 주는 것이 아니라 마지막 에 온 사람들부터 한 데나리온 씩 품삯을 주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자 먼저 온 사람들은 자신들은 품삯을 더 많이 받을 것이라고 기대를 했습 니다. 그러나 주인은 모든 사람들에 게 동일한 품삯을 주었습니다. 그러 자 아침 6시에 온 사람들은 불평과 원망을 했습니다. 그러자 주인은 자 신과 그들 사이에 한 데나리온을 약 속을 했음을 말했습니다.
"내가 선 한 마음을 가지고 내 뜻대로 품삯을 나누어주었는데 이것은 잘못된 것이 없다"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나중 에 온 사람에게도 하루 종일 일한 사람과 똑같은 품삯을 나누어주면서 나중 된 자가 먼저 되고 먼저 된 자 가 나중 된다라는 말씀으로 본문은 결론을 짖습니다.
현대 경제, 경영학, 노사 문제 에 있어서 포도원 주인이 품삯을 나 누어 준 방법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 다. 그러나 경제학적으로는 잘못 일 지 몰라도 그것에는 기독교의 진리 가 숨어 있습니다. 나중에 온 사람 이 먼저 온 사람과 똑같은 품삯을 받는 것은 바로 하나님께서 주시는 값없는 은혜입니다. 똑같은 품삯은 은혜를 말합니다. 일한 대가, 시간으 로 받는 것이 아니라 그 일꾼에게 하루를 살기 위해 필요한 한 데나리 온을 합당한 임금으로 주신 것입니 다. 즉 우리의 공로로 받는 것이 아 니라는 것입니다. 기독교의 이 진리 는 역전의 진리입니다. 하나님의 택 함을 받은 사람들이었던 바리새인과 유대인들은 이방인들 보다 나중 되 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은혜의 진리, 역전의 진리 입니다.
우리 나라의 시급한 실직의 문 제에 빠져 있습니다. 일하고 싶지만 일거리가 없고, 생활을 위한 수단이 없기 때문에 실의와 절망에 빠져 있 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 사람들 에게 위로, 소망, 격려의 말씀을 본 문을 통해 말하고 싶습니다. 나중 된 자는 실패한자, 낙오된 자 혹은 실직 된 사람들을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중 된 자를 먼저 되게 하 는 하나님의 은총의 진리를 함께 나 누고자 합니다.

1. 일꾼들에게 찾아온 포도원 주인
포도원 주인이 일꾼들을 찾아 온 것은 예수께서 우리들을 찾아오 신 것을 이야기합니다. 아프리카 사 람들은 전기 없이 생활을 합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일찍 자고 새벽에 동이 틀 무렵에 일어납니다. 새벽에 많은 사람들이 마치 성경의 비유처 럼 일거리를 찾아 거리에 나옵니다. 그곳에서는 사람을 데려가는 기준은 어떤 기술을 가지고 있는 가를 따지 는 것이 아니라 게으름을 부리지 않 고 성실하게 일할 것처럼 보이는 사 람을 골라서 트럭에 태워갑니다. 품 군들이 자신이 할 일거리들을 찾아 간 것이 아니라 주인이 선택하여 데 려간 것입니다.
이처럼 포도원 주인이 아침에 일꾼들을 찾아 왔습니다. 이는 좌절 한 사람에게 예수께서 찾아오신 것 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것은 좌절하며, 자존심, 정체성을 잃 은 우리에게 찾아오셔서 일거리를 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찾고 있 는 여러분에게 예수께서 오셔서 용 기와 소망, 정체성과 자존심을 찾아 주시기를 원하시며 이것이 바로 은 혜입니다. 이것이 오늘 포도원의 주 인이 일꾼들을 찾아온 비유입니다. 세익스피어의 희극 가운데 가장 비 극적인 것이
"오델로가 직장을 잃어 버렸다."라는 이야기라고 성서 주석 가 바클레이가 말했습니다. 예수께 서는 30세까지 그분의 아버지가 목 수이듯이 그분도 목수의 일을 하셨 습니다. 그리고 노동, 직업의 신성성 을 몸소 체험하셨습니다. 그리고 예 수께서는 하나님께서 일하시기를 원 하신 추수거리가 많은 일터에 가서 일을 하시고자 하셨습니다. 개신교 의 직업관은 하나님의 부르심입니 다. 우리는 세상일을 하면서도 하나 님의 일을 하는 것입니다. 이 세상 의 일거리를 통해서 하나님 나라 확 장의 일을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오셔서 이 인생이라는 장 터에서 우리에게 일거리를 주십니 다. 소망을 주신 것입니다. 우리가 오늘 실망과 좌절에 있을 지라도 다 시 일어나 다시 출발할 수 있는 소 망을 주시는 예수님입니다.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은혜의 삶이라는 것 을 예수님께서는 말씀을 해주십니 다.
모일간 신문에서 IMF때 직장을 구하는 7가지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첫째, 눈 높이를 낮추면 일터가 보 인다. 우리는 너무 높은 곳만을 보 고 있습니다. 두 번째, 농촌에는 일 손이 달린다. 농촌에는 할 일이 많 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 대접받는 3D직종. 네 번째, 중소기업이 유망 하다. 다섯 번째, 자격증은 불황이 없다. 여섯 번째, 경력은 최고의 무 기이다. 일곱 번째, 정보를 많이 수 집하고 곧 바로 시작하여라. 예수님 께서는 고기를 잡지 못한 어부들에 게 오셔서 새로운 방법을 가르쳐 주 셨습니다. 그들에게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던지라는 새로운 방법을 가 르쳐 주시고 새 출발을 하도록 말씀 하셨습니다. 오늘날 힘들어하는 우 리에게도 오셔서 새로운 방법을 가 르쳐 주시고 새 출발을 하게 하시는 예수님을 만나시기를 바랍니다.

2. 일꾼을 불러 일터로 보내신 하 나님
예수님께서는 새벽부터 오셔 서 일꾼들을 포도원으로 보내셨습니 다. 예수님께서는 일하시기를 원하 십니다. 어느 안식일에 예수님께서 오른손 마른 자를 고치셨습니다. 전 설에 따르면 그는 석수장이 였다고 합니다. 손이 말라서 돌을 쪼는 일 을 할 수 없는 이 사람을 안식일에 고쳐주셔서 그 손을 펴게 해주시고 일할 수 있는 힘을 주시고 일할 수 있는 길을 보여 주셨습니다. 저녁 5 시가 되어도 일거리를 기다리고 있 는 사람들은 누군가가 자신을 데려 가 줄 것을 믿고 기다리는 것입니 다. 그는 아직 낙심치 않고 소망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적극적인 자세 를 가지고 기다리고 있는 사람입니 다. 그런 사람을 하나님께서 부르셔 서 일거리를 맡기십니다.
성경 본문을 살펴보면 새벽부 터 해가 지기 얼마전이 5시 까지 일 자리를 찾아 기다린 사람들이 있습 니다. 대개 이 사람들은 세상적인 기준으로 보았을 때 실패자이며, 낙 오자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모두 일 자리를 얻어서 주인을 따라 일터로 갔으나 그들은 하루가 다 가도록 어 떠한 일자리도 얻지를 못한 사람들 입니다. 그들은 일자리가 없는 상황 에서 일찍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간 것이 아니라 끝까지 자신들을 뽑아 갈 주인들을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이들을 부르셔서 일을 시키십니다. 이것은 그들이 적극적 이며 소망을 간직했다는 증거입니 다. 그들은 불안, 초조함과 낙심에 패하지 않고 끝까지 기다렸습니다. 바로 불안, 초조, 낙심이라는 것들은 우리가 버려야할 목록들입니다.
각 나라마다 그 나라를 상징하 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대개의 나라 들은 용맹스럽고 씩씩한 동물입니 다. 예를 들어 미국은 대머리 독수 리가 그 국가의 상징입니다. 그러나 호주를 상징하는 동물은 초식동물인 캥거루와 타조입니다. 풀만 뜯어먹 는 순한 동물을 호주 사람들은 왜 그들의 국가를 상징하는 동물로 선 택하였을까요? 타조나 캥거루는 싸 움을 할 줄 모릅니다. 그러나 뒤로 물러설 줄 모르며 앞으로만 달려갑 니다. 내가 뒤를 돌아보지 않고 열 심히 달려갈 때 예수님께서는 나에 게 더 보람있는 일거리를 주실 것입 니다. 뒤를 돌아보지 않고 낙심하지 않으며 물러서지 않는 자세를 가지 고 준비하는 사람은 나중 된 자가 먼저 되는 역전의 진리, 하나님의 은혜의 진리가 기다립니다.

3. 은혜로 주시는 포도원 주인의 품삯
유대에서는 품군에게 품삯을 줄 때에 일을한 그날 밤을 넘기지 않는 다고 합니다. 그들의 생활이 어렵기 때문에 매일 생활에 필요한 삯을 주 어서 돌려보내게 되어 있으며, 임금 을 체불하는 것은 죄라고 신명기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본문을 살펴보 면 해가 질 때에 포도원 주인이 일 꾼들에게 품삯을 나누어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품삯을 나누어주는 주인의 처사를 보면 우리는 불공평 하다는 생각을 갖게됩니다. 1시간을 일한 자에게 한 데나리온 씩을 줍니 다. 그리고 새벽부터 일한 사람에게 도 1시간 일한 사람과 똑같이 한 데 나리온을 품삯으로 지불을 합니다. 이것은 임금 지불의 원리에 맞지 않 으며 노사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이 불공평함으로 인하여 새벽부터 일터에 나온 사람들이 주 인에게 항의를 합니다. 그러나 주인 은 자신이 주는 일당에 대해서 이렇 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나는 당 신에게 약속한 것을 주었고 나중에 온 그에게는 가족들을 먹여 살리기 에 부족할 것을 생각하여 한 데나리 온의 일당을 주는 것입니다. 내가 주는 이 일당은 내가 선심으로, 동 정으로, 보너스로 당신과 같은 일당 을 주는 것입니다. 그것은 불공평해 보이지만 내가 선심을 가지고 주는 것입니다. 일한 공로로 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당신들을 사랑하는 마 음으로 주는 것이며, 당신의 가족들 을 위해서 주는, 은혜로 주는 일당 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구원을 받는 것, 우리가 천국에 가는 것은 우리가 우리의 일생 동안 일한 공로 를 인정받았기 때문이 아닙니다. 그 것은 바로 하나님의 크신 사랑이며, 우리를 향해 부어주신 은혜입니다.
나중에 온 사람은 품삯과 관계 없이 1시간 동안 진정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다 른 사람보다 늦게 온 만큼 시간에 비해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일을 했습니다. 얼마 전에 청록파의 마지 막 시인 박두진씨께서 소천하셨습니 다. 짧지만 깊은 내용이 들어있는 시는 긴 소설보다 더 알찬 값어치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그리스도 인들은 양보다는 질에 속해야 합니 다. 주님은 인간의 외형을 보시지 않으시고 마음을 보시기 때문입니 다. 주인을 돕고자 하는 마음, 감사 하는 마음, 내일 일을 위한 소망과 진실한 마음으로 일을 하는 사람은 한 데나리온, 즉 은혜의 품삯을 받 을 만한 사람입니다. 탕자의 비유를 보면 집안에서 열심히 일한 형에게 는 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 새끼 한 마리도 주지 않았지만 돌아온 탕자, 잃어버렸다가 되찾은 아들을 위해서 잔치를 베풀어주는 것은 불공평이 아니라 나중 된 자로 먼저 되고 먼 저 된 자로 나중 되는 진리를 말해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에게 나중 되 었지만 역전승을 할 수 있는 기회를 하나님께서 주신 것을 믿으시기를 바랍니다.

출처/김선도목사 설교자료 중에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