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엡 6:1-3)

by 【고동엽】 2022. 9. 28.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엡 6:1-3)  

  자녀들아 너희 부모를 주 안에서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이 약속 있는 첫 계명이니 이는 네가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지난 8일은 어버이 날이었습니다. 1956년에 어머니날을 만들고, "그럼 아버지는 뭐냐"는 여론에 따라 73년부터는 부모, 조부모, 처부모에 모든 어른까지 포함하는 의미로 "어버이 날"로 바꾸었습니다. 교회에서는 5월 첫째 주일을 꽃주일이라 하여 "어린이 주일"로 둘째 주일을 "어버이 주일"로 지키며 부모의 은혜에 감사하고 효(孝)를 생각하는 날로 기념합니다.  

  한자로 "효(孝)"는 늙을 "노(老)"자에서 숟가락 비(匕)자를 빼고 아들 자(子)자를 넣은 모양입니다.
  즉 효는 부모가 연로하여 숟가락조차 들 수 없을 정도로 기운이 없을 때 자식이 그 숟가락을 대신 들어 드린다는 뜻이 아닐까요?
  얼마 전 서울의 한 백화점이 40세 이상 부모들을 대상으로 어버이날에 받고 싶은 선물을 조사했습니다.
  가장 많이 나온 대답이 안마기였다고 합니다.
  뼈에 사무치도록 그립지만 자주 볼 수 없는 자식들의 손을 대신하여 그들이 선물해 준 안마기로라도 자식의 손길을 느끼려는 마음이지 싶습니다.
  "카네이션 한 송이", 또는 "자식의 얼굴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는 어버이도 적잖았습니다. 이처럼 어버이가 자식들에게 기대하는 "효"는 크고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이 아닙니다.

  불가의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에서는 부모님의 은혜에 다음과 같이 말하였습니다.
  "왼 어깨에 아버지를, 오른 어깨에 어머니를 업고 수미산을 백 번천 번 돌아서 가죽이 터져 뼈가 드러나고 뼈가 닳아 골수가 드러나더라도 갚을 수 없다"
  정말 부모님의 그 은혜를 무엇을 다 같을 수 있겠습니까?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어제, 자식이 어버이날 기념으로 준 용돈을 잃어버린 어떤 노모가 자식이 준 것을 잃어버렸다 해서 마음 아파하다가 자살했다는 뉴스가 있었습니다. 그 뉴스를 본 어떤 교인이 제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평소에 용돈을 자주 드렸으면 ...."
  그렇습니다.
  평소에 작은 돈이라도 자주 드렸으면 아마 그 어머니가 용돈을 잃어버렸을지라도 그렇게 절망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일 년에 한번 어버이 날에나 한 번 주는 용돈을 잃었으니 얼마나 아까웠겠습니까?
  어쩌면 우리들은 오늘 어버이날 하루만 너무 호들갑을 떨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1년 365일이 어버이 날인 줄도 모르고 말입니다.
  
  성경에서 효를 말하는 구절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경의 사상은 효 사상이 절절히 흐르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고 그를 섬기는 것 자체가 "효" 사상이기 때문입니다. 마틴 루터는 "부모는 세상에서 하나님을 대신하는 분"이라 했습니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은 당연히 부모를 공경하고 효를 잘해야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말하는 효에 관한 말씀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겠습니다. 본문에서 우리는 자녀들로서 효도를 해야 할 이유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먼저 본문을 다시 한 번 봉독하겠습니다.
  자녀들아 너희 부모를 주 안에서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이 약속 있는 첫 계명이니 이는 네가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1. 부모를 공경해야 할 이유

  ① 우리를 낳은 분들이기 때문입니다.
  본문에서 "자녀들아...." 라고 했습니다.
  자녀란 말은 낳은 부모가 있음을 전제하는 말입니다. 이 땅에 모든 자식된 사람들에게 주시는 말씀입니다. 자식이 아니면 효도를 할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자식이라면 부모에게 효도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잠 23:22절에 보십시오. "너 낳은 아비에게 청종하고 네 늙은 어미를 경히 여기지 말지니라" 라고 했습니다. 너 낳은 아비와 어미를 가볍게 여기지 말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효도를 해야하는 가장 근본적이고 큰 이유가 그가 나를 낳아 주셨다는 것입니다.
  더 이상 어떤 이유가 필요가 있겠습니까? 부모가 늙었다고 무시하지 마십시오. 그는 나를 낳아 주셨습니다. 그로 인해 나의 존재가 이 땅에 존재하게 되었기에 부모는 나의 뿌리입니다.  

  ② 하나님의 계명이기 때문입니다.

  1) 첫째 되는 계명입니다.
  출 20장에 나오는 십계명을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부분은 하나님 사랑에 대한 계명으로 첫째부터 네 번째 계명까지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 부분은 사람 사랑에 대한 계명으로 다섯 번째부터 마지막 계명까지입니다.
  사람 사랑에 대한 계명의 첫째가 바로 네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부모를 공경하라는 계명을 본문에서 첫째 되는 계명이라고 했습니다.
  출 20:12절에 보면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너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 생명이 길리라" 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다른 아홉 가지의 계명과 더불어 하나님의 계명입니다.
  불효는 계명을 어기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계명을 어기는 것은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이기 때문에 결국 불효는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이며 효도를 다하는 것은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것입니다.  

  2) 약속있는 계명이기 때문에 효도해야합니다.  
  본문 말씀에서 약속 있는 계명이라고 했습니다. 부모를 공경하는 자에게 어떤 약속이 주어졌길래 약속있는 계명이라고 했을까요?
  신 5:16절에 보면 "너는 너의 하나님 여호와의 명한 대로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가 생명이 길고 복을 누리리라" 라고 했습니다.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가 생명이 길고 복을 누리리라" 라는 말씀은 효도하는 자는 이 세상에 살 때 하나님이 주신 것들을 누리는 은혜에 대한 약속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계명 즉 다섯 번째로부터 열 번째 까지의 계명에는 약속이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부모를 공경하라는 계명에는 복의 약속이 주어졌습니다.
  어떤 약속을 주셨습니까?
  그것은 부모를 공경하고 효도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주신 모든 것들을 누리는 은혜를 받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약속입니다.

  ③ 그 위대한 헌신 때문이다.
  어떤 젊은이가 위대한 사람을 만나 인생의 가르침을 받고 싶어서 위대한 스승을 만나기 위해 길을 떠났습니다.  그는 다리에 알통이 배고 발이 부르트고 발뒤꿈치에 굳은살이 박히도록 돌아다녀 보았지만 위대한 사람을 만날 수 없었습니다.
  지치고 피곤한 그가 하루는 나무 그늘 아래서 쉬고 있는데 머리와 수염이 하얗게 세고 눈이 아기처럼 맑은 노인이 그에게 다가오더니 말했습니다.
  "무얼 찾고 있는가?"
  "위대한 사람을 찾고 있습니다."
  젊은이가 말하자 노인은 "내가 가르쳐 주지" 라고 말하고는 다음과 같이 일렀습니다.
  "지금 곧 집을 돌아가게. 자네가 집에 당도하면 신발도 신지 않은 한 사람이 방에서 뛰어나올 것일세. 그가 바로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사람이라네.
  젊은이는 노인의 말을 듣고 뛰고 뛰어서 집을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그가 대문을 들어서는 순간 과연 신발도 신지 않고 뛰어나오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어머니였습니다.
  어머니는 헌신의 상징입니다.
  어머니 날에 부르는 노래 어머님 은혜라는 노래의 가사를 아시지요? 다 같이 한번 불러보겠습니다.

  나 실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르실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셨네
  하늘아래 그 무엇이 높다 하리요. 어머님의 은혜는 한이 없어라.
  열달 동안 뱃속에서 키우시고 사선을 넘나드는 고통의 골짜기에서 마지막 비명을 지르며 얻는 것이 자식이기에 부모는 자식이 그의 전부인 것입니다. 자식이 부모의 그 헌신을 단 한번이라도 이해하고 느낄수있다면 결코 불효할 수 없습니다.
  
  2. 어떻게 공경하여야 하는가?

  ① 가벼이 여기면 안됨니다.
  어떻게 부모님을 공경할 수 있습니까? 소극적인 차원에서 부모님을 가벼이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잠 23:22절에 보면 "너 낳은 아비에게 청종하고 네 늙은 어미를 경히 여기지 말지니라" 라고 했습니다.
  나이 들어 늙으면 총기도 사라지고 건강미도 없어집니다.
  신체적 정신적 약함이 드러납니다. 이런 약점들은 젊은 사람들에게 가벼이 취급되는 빌미가 되기도 합니다.
  결코 노인을 가볍게 취급하거나 무시하면 안됩니다. 레 19:32절을 보십시오. 하나님께서 "너는 센 머리 앞에 일어서고 노인의 얼굴을 공경하며 네 하나님을 경외하라 나는 여호와니라" 라고 하셨습니다.
  신 27:16절에 보면 "그 부모를 경홀히 여기는 자는 저주를 받을 것이라 할 것이요 모든 백성은 아멘 할지니라" 라고 했습니다. 오늘날 사회는 노인을 경시하는 사회가 되었지만 그것은 성경적인 원리가 아닙니다.
  
  ② 공경해야 한다.
  효(孝)란 글자를 한자로 보면 늙을 로(老) 자의 아래에 숟가락 비(匕)자를 빼내고 아들자(子) 자를 넣은 것이 효입니다.  
  공경이란 아들이 밑에서 받들어 섬기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부모는 섬김의 대상입니다. 물질적으로 공경하고 정신적으로 공경해야 합니다. 물질 대접을 잘하고 마음 대접 잘 해야 공경하는 것입니다.
  
  ③ 살아 계실 때 잘 공경해야 합니다.
  조선시대 문인이며 명신(名臣)이었던 송강 정철 선생은 어버이에 대한 효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노래하였습니다.
  어버이 살아계실 제 섬기기 다하여라.
  지나간 후면 애닯다 어이하리.
  평생에 고쳐 못할 일 이 뿐인가 하노라."
  어버이, 즉 부모님 생전에 효도를 다해야지, 돌아가신 다음에 후회해야 소용없으니 살아 계신 동안에 잘 섬기고 공경하여 효도를 다해야 한다는 것을 노래한 것입니다.
  어버이를 가까이 모시고 있는 우리들은 이제라도 늦지 않으니 부모님을 위로해 드리고 효도하는 데 온갖 정성을 기울려 보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의식 속에 죽은 조상을 위해 제사를 지내는 것을 조상을 위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그러나 죽은 조상은 위할 수 없습니다. 더구나 제사가 죽은 조상에게 아무 유익도 없습니다.
  살아생전에 불효하다가 부모 돌아가신 다음 성대하게 제사상 차려놓고 절한다고 무슨 유익이 있고 소용이 되겠습니까?
  성경에서 살아 계신 부모님을 공경하고 섬길 것에 대하여는 여러 번 언급이 되었지만 죽은 조상을 위한 제사나 어떤 섬김도 절대적으로 금하고 있는 것입니다. 부모님 돌아가신 다음 후회하고 울지말고 살아계실 때 잘해드리기 바람니다.

  ④ 주안에서 순종해야 합니다.  
  본문에서 "자녀들아 너희 부모를 주안에서 순종하라" 라고 했습니다. 주안에서라는 말은 부모 공경의 우선 순위와 가치성을 말합니다. 주님의 사랑으로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대로 하라는 것입니다.
  본문은 자녀가 부모에게 드려야할 순종의 중요성을 말하면서 주안에서라는 단서를 붙였습니다. 왜냐면 어떤 경우에도 부모 때문에 하나님을 버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예수를 믿지 않는 다면 그를 위해 기도하고 더욱 적극적인 효성을 실천하여 부모님의 영혼을 주님께로 인도하십시오. 그것이 효도중에 효도입니다. 영원히 지옥에 빠지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더 큰 죄악이요 불효인것입니다.,

  3. 공경하는 자에게 주시는 복
  부모를 공경하는 자에게는 하나님의 약속이 있습니다. 엡 6:2-3절을 다시 읽습니다.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이 약속 있는 첫 계명이니 이는 네가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라고 했습니다. 계명은 명령이기 때문에 어떤 보상이나 상급이 없는 것이 당연합니다. 그러나 부모를 공경하라는 계명은 하나님의 보상에 관한 약속이 있습니다. 그것은 땅에서 잘되고 장수하리라는 약속입니다.
  예로부터 효도하는 집안이 복을 받습니다. 불효는 오래가지 못합니다. 하늘의 은혜가 임하지 않습니다. 잘되는 복이 하나님께로부터 임합니다.

  결론

부모님을 공경하라는 것은 하나님의 첫째 계명입니다. 약속있는 계명입니다. 이 가정의 달에 우리를 낳으시고 기르신 부모님을 생각합시다. 그리고 지금 있는 자리에서 효롤 실천합시다. 하나님이 복주시리라는 약속이 있습니다.


출처/박재신목사 설교자료 중에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