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

by 【고동엽】 2022. 9. 8.
 
 

고린도후서 7:8-11


누가 물어왔습니다.“교통사고를 석 자로 줄이면 무엇인지 아십니까?”모르겠다고 했더니“붕어빵”이라고 합니다.“부-웅”,“어-어”,“빵”이라는 겁니다. [존 F. 케네디]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세상에는 진실 된 것 세 가지가 있다. 하나님, 인간의 어리석음, 그리고 웃음이다. 처음 두 개는 인간의 이해를 초월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세 번째의 웃음 밖에 없고 우리는 이것을 해야 한다.”여러분, 지성인일수록 웃을 준비가 잘 되어 있고 유머에 더 많이 감사한다고 합니다. 다시 말해서 머리가 뛰어난 사람일수록 유머에 더 민감하고 반응도 빨리 보인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얼마나 지성적인지 봅시다. 어느 날 아들이 아빠에게 묻습니다.“아빠! 찹쌀떡 열 개가 있는데 그 가운데 세 개를 먹었거든요. 그러면 몇 개가 남아요?”,“그야 일곱이지.”합니다. 그랬더니 아들이“틀렸어요. 세 개가 남잖아요.”그럽니다. 황당한 아빠가“아니, 어째서?”라고 묻자 아들이 천연덕스럽게“왜 어른들이 먹는 게 남는 거라 그랬잖아요.”합니다. 유머에 민감한 지성인이 됩시다.
우리나라 부모들에게“당신의 자녀가 장차 자라서 어떤 사람이 되길 원하십니까?”라고 물으면 대부분의 소망은 정해져 있습니다. 기술자, 학자, 약사, 의사, 판검사가 되길 원한다고 대답합니다. 그런데 우리와는 달리 서양의 부모들은 좀 색다른 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웃음을 잃지 않게 해 달라”는 것입니다. 그래서[맥아더 장군]의 유명한 자녀를 위한 기도문에도“웃음을 잃지 않게 도와주시며....”라는 내용을 발견하게 됩니다. 참 많이 다르지요. 사실“웃음을 잃지 않게 해 달라”는 내용 속에 모든 게 다 담겨져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우리는 웃음을 잃어버리고 산지가 오랩니다. 웃을 줄 몰라서 안 웃는 게 아닙니다. 잃어버린 겁니다. 언제부턴가 근심과 걱정과 염려가 우리의 웃음을 앗아가 버린 것입니다.
동기와 자세에 의해서 평가할 때 인생을 3등급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고 합니다. 3등급부터 시작합니다. 과거에 매여 현재에 사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미 지난 자기의 행위에 대해 책임을 지기위해서 만부득이 살고 싶지 않은 생을 살아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흔히 불가(佛家)에서는 이런 것을 업보(業報)라고 합니다. 아주 전생까지 올라가서“그때에 한 행위에 의해서 오늘 그 값을 받으며 살아간다.”고 생각합니다. 철저하게 과거에 의해서 오늘을 삽니다. 과거에 쫓기면서, 후회하며 뉘우치며 반성하며 만부득이 그렇게 살아가니 근심과 걱정이 떠날 날이 있겠습니까? 참으로 피곤한 생을 삽니다. 그렇게 한평생을 마치는 참으로 유감 된 사람들이 많습니다.
2등급은 미래에 매달려 사는 사람입니다. 어찌 보면 옳은 삶이라고 착각할지모릅니다. 그런데 오로지 미래만, 앞에 좋은 일이 있을 거라고, 막연한 미래만을 위해서 현재를 투자하는 마치 무지개와 같은 것입니다. 불확실한 미래에 현재를 투자를 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입니까? 미래가 없는 현재도 문제지만 현재가 없는 미래도 문제거든요. 고진감래(苦盡甘來)다. 와신상담(臥薪嘗膽)이다 합니다만 그 미래가 확실하다면야 얼마나 값진 일이겠습니까? 그런데 문제는 막연하고 불확실한 미래를 바라보며 현재 겪지 않아도 될 아주 어려운 고난을 자초해서 견딥니다. 근심도 있고, 걱정도 있고, 염려에 매여 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무엇인지는 모르는 막연한 미래에 대해 치러야할 액땜이라고 여깁니다. 참 어지간히 힘들게 살아가는 것입니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2등급에 살아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1등급의 삶은 무엇이겠습니까? 바로 현재에 만족하며 사는 것입니다. “지금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한평생 살아온 가운데 오늘이 제일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오늘이 가장 만족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오늘을 위하여 나는 한평생을 살아왔다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1등급 삶을 살려면 아직도 우리는 멀었지요? 거기다 하나 더 합시다.“이대로 죽어도 좋다.”할 수 있는 사람은 특 등급입니다. 더 바랄 것도 없고 더 기대할 것도 없습니다. 이 사람에게 과거란 오늘을 위한 발판이었을 뿐이요, 미래란 나의 소관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슨 말씀이냐 하면 다만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서 살았고, 살고, 살 것이라는 것입니다. 물론 미래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철저하게 나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속한 것입니다. 그 미래의 주인이 계시고 그 분이 이끄실 것입니다. 막연한 미래를 바라보고 고진감래(苦盡甘來)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우리는 이렇게 특 등급은 아닐지라도 1등급의 삶을 살아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왜 우리는 여전히 근심과 걱정 속에 살아가는 것입니까? 가만히 생각해 보면 현대인들에게 몇 가지의 정신적인 장애가 있는데 그 때문에 근심하고 불안해하며 살아간다고 합니다.
여러분<장애>라는 말과<병>이라는 말은 개념이 다르지요?<병>은 지금 진행 중에 있는 겁니다. 더 나빠질 수도 있고 혹 호전 돼서 나을 수도 있는 것이 병입니다. 그러나<장애>라고 하면 병이 멈춘 겁니다. 이제는 더 기대할 수가 없는 상태를 장애라고 합니다.
이제 우리를 근심케 하는 현대인이 겪는 그 정신적인 장애를 살펴보면 먼저,<불안장애>라는 말이 있습니다. “불안”이라고 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불안에 압도되어 버리는 사람이 문제입니다. 그래서 불안을 저항할 수 있는 능력이 다 소진되어 버린 상태가 되면 병의 단계에서 장애의 단계로 발전해버립니다. 그래서 늘 불안하고 불안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불안에 완전히 사로잡힌 그런 존재로 살아갑니다. 이것이 현대인의 증후군 중에 <불안장애>라고 하는 것입니다.
두 번째 장애가<공포장애>입니다. 상황을 보면 위험이 없고, 위험하지 않다는 것도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알면서도 억제할 수가 없는 두려움이 있어서 생각과 마음이 따로따로 놉니다. 이성과 감성이 서로 분리되는 것입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안 때문에 고통스럽습니다. 불안해하거나 두려워 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데 생각은 생각대로 가슴은 가슴대로 불안에 떨게 됩니다. 이것이<공포장애>입니다.
또 하나는<공황장애>라는 게 있습니다. 극단적으로 말해서 매사에 죽을까하는 걱정입니다. 모든 상황을 불리한 쪽으로만 생각합니다.‘오늘 버스 탔다가 죽으면 어떡하나’,‘이 음식 잘 못 먹었다가 죽으면 어떡하나’하는 생각들 때문에 불안해서 견디기가 힘듭니다. 옛날 중국의 기나라에 어떤 사람이 하늘이 무너질까 땅이 꺼질까 걱정하며 먹지도 못하고 자지도 않고 근심했다고 해서“기나라 사람의 걱정”이라 해서<기우(杞憂)>라는 말이 생겨났습니다. 사실 죽을까봐 걱정한다고 해서 안 죽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어느 어촌에 풍랑이 심한 날 아버지가 배를 타고 나갔다가 죽었습니다. 아버지의 장례식을 모시고 다음날 그 아들이 그 배를 타고 또 바다로 나갑니다. 그러니까 그 동네 사람들이“이 사람아, 아버지가 그 배를 타고 나갔다가 죽었는데 그 배를 또 타고 나가나?”하고 말렸습니다. 그러니까 이 아들이 하는 말이“한 가지 물읍시다. 당신네 아버지는 어디서 죽었소?” “안방에서 죽었지”,“그럼 당신은 안방에서 안 자요?”하더랍니다. 이 불안이라는 것은 생각하면 할수록 끝도 없고 할수록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강박 장애>라는 것이 있어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자기 자신을 못 믿는 것입니다. 그래서“집에다 가스 불 잠갔나 안 잠갔나?”여기 앉아서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래가지고 나가서 전화 걸고 왔다갔다합니다. 또 그런가 하면“열쇠를 잠갔나 안 잠갔나?”계단 내려왔다가 올라가서 만져보고 옵니다. 그리고 내려와서는“가만있자, 잠갔던 걸 내가 열고 내려오지 않았나?”오르락내리락합니다. 내가 나를 의심하기 시작하면 끝도 없습니다. 하루 종일 오르락내리락 해보세요. 되나. 웃는 사람들 다 전과자예요.
장애, 이건 못 고치는 병입니다. 근심과 걱정이<병의 단계>를 지나<장애>가 되어 버리면 못 고칩니다. 세상의 근심이라고 하는 것은 어느 것 하나라도 이것들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세상 근심이란 뻔한 것들입니다. 물질의 손해에 대한 걱정입니다. 바라는 일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에 대한 근심입니다. 이 모든 것들을 가만히 생각해보면 모두가 내 욕심과 관계가 있는 것입니다. 내 명예와 관계가 있는 것들입니다. 남들 앞에서 내 체면의 문제입니다. 이런 문제들에 대해서는 근심이 지나칩니다. 병의 단계가 지나서 치료가 불가능한 장애의 단계가 되도록 근심하고 걱정하고 염려합니다. 그러느라고 정작 해야 할 근심은 하지도 못하고 맙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사도 바울은 하지 말아야 할 근심이 있는가하면 오히려 적극적으로 해야 할 근심이 있는데<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여러분, 이게 무슨 근심일까요?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할까봐, 죄 용서 받지 못할 까봐 걱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미 용서받았습니다. 십자가의 크신 은혜로, 그 피의 공로로 이미 죄 사함 받았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형벌이 두렵고 지옥이 무서워서 걱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 나라에 가기는 가지만 하나님 앞에 부끄러움을 당할 수밖에 없어서 걱정입니다. 여러분의 걱정은 무엇입니까? 벌받을까봐서입니까? 지옥 갈까봐서입니까? 아닙니다. 틀림없이 하나님 앞으로 가기는 갈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서 부끄러워 질까봐 그것이 걱정입니다. 하나님 앞에 바쳐야겠다고 하면서 요리조리 핑계하고 빠진 것,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게으름 피운 것들 때문에 하나님 앞에 섰을 때 할말이 없어서 근심입니다. 이것이<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입니다.
오늘 본문 10절을 보십시오.<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이란 결코 후회 할 것이 없으며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를 이루는 근심이라고 했습니다. 믿는다고는 하지만 자기의 행위가 하나님의 뜻에서 벗어난 것임을 깨닫고 그에 대해 전심으로 애통해 하며 어떻게 하면 다시 하나님 앞에 바로 설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가운데 그 방법을 찾기 위해 날마다 하는 근심입니다. 교회 다닌다고 예수 믿는다고는 했지만 내 행위는 아직도 예수 믿는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러운 겁니다. 끊지 못한 게 있습니다. 그것이 때때로 나를 얽어매서 도무지 믿지 않는 사람보다도 못하게 만듭니다. 이것을 어떻게 하면 끊어버리고 고칠 수 있을까를 근심하라는 말씀입니다. 이건 근심해야 고칠 수 있는 것이거든요.
결국 근심이란 그것을 극복하느냐 못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떠한 방법으로 대처하느냐, 즉 하나님의 뜻을 따라 하느냐, 세상적인 방법으로 하느냐가 중요한 것입니다.
근심하지 않고 살수는 없습니다. 어떤 모양으로든지 근심하며 살아가는 것이 우리들의 인생입니다. 그러나 무엇에 근심하느냐하는 문제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사망에 이르는 근심이냐, 구원에 이르는 근심이냐 에서 무엇이 중요한지는 묻지 않아도 아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큰사랑, 내가 입은 많은 사랑을 생각하면서 이제는 그분의 자녀 된 바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하여 죄송한 마음, 여기에 우리의 관심이 있어야합니다.“나는 왜 이렇게 주일성수에 애착이 없을까? 내가 직분도 받았는데 예배에 이렇게 관심이 없어도 되는 것인가! 좀 더 믿는 것처럼 믿을 수는 없을까! 주께서 그 귀중한 목숨을 버리시기까지 하며 날 사랑하셨는데 지금 내가 보이는 믿음의 행위가 너무 부끄러운 것이 아닐까?”이런 고민을 얼마나 하시면서 살아가십니까? 적어도 이 정도의 근심 앞에 날마다 자신을 돌아 볼 수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것이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근심 없기를 바라지 마시고 차라리 해야 할 근심에 열심히 걱정하십시오. 하나님의 뜻을 따라, 하나님의 나라를 생각하며, 그분의 뜻대로 하는 근심에 열중하십시오. 그러면 쓸데없는 걱정으로부터 자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근심 속에 사십니까? 오늘부터는 정말 근심해야할 것을 근심하시기 바랍니다. 회개와 구원과 성숙이 있는 근심으로 하나님 앞에 더욱더 가까이 나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출처/김철현 목사 설교 중에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