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설교자료모음

네 부모를 공경하라 (에베소서 6:1-3)

by 【고동엽】 2022. 2. 28.
처음 목차돌아가기
 
 

 네 부모를 공경하라  (에베소서 6:1-3)

오늘은 특별히 어버이주일로 지키는 귀한 주일입니다. 우리는 많은 생각을 하면서 이 세상
을 살아갑니다. 그 중에 어버이를 생각한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시는 마음이고,
어쩌면 천륜의 질서를 지켜 나가는 생각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이 땅에서 부모를 거역하
는 불효자는 그 주변에 그와 함께 한 사람까지도 불행해지는 일들을 많이 봅니다. 부모를
잘 섬기고 효도하는 자식은 남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2절)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러면 왜
부모를 공경해야 되며, 또 어떻게 공경해야 되는가에 대해서 말씀을 상고하면서 함께 은혜
를 나누고자 합니다.
'공경'이라는 말은 히브리어에 보면 '자신을 예속시키고 복종시킨다'는 뜻입니다. 우리가
부모를 잘 받들어 섬기는 일 중에 하나는 우리 자신을 부모님께 예속시키고 복종시키는 것
입니다. 부모보다도 내가 더 똑똑하고, 내가 더 잘 생기고, 내가 더 경험이 많고 … 이런
생각은 자기에게나 부모님 앞에서나 또 하나님 앞에서나 유익이 되지 못하고, 자랑거리도
되지 못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부모가 어리석고 연약하고 미련하고 생활력이 없고 경력이
없고, 또 여건이 나빠도 자식은 부모 앞에 복종해야 됩니다. 이것이 바로 효자, 효녀가 되
는 것입니다.
또 "너희 부모를 주 안에서 순종하라"(1절)고 했습니다. '순종'이란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할 때에 '예, 예, 예'하고 그대로 따라 하는 것입니다. 부모의 원하는 대로 따르는
것이 곧 순종입니다. 그러나 공경은 그 이상입니다. 공경은 타의에 의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원해서 부모를 잘 받들어드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어떠한 의무감에서 하는 것이 아
니라 스스로가 받들어서 부모를 잘 대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요즘에는 부모를 섬기기 싫
어해서 형제끼리 서로 싸우는 가정들이 있고, 어떤 자는 부모를 서로 모시려고 그 부모님을
잘 받드는 그런 자식들도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정말 내 부모를 모시고, 내가 받들고, 내가 존경하고 내가 즐겁게 해드리기 위
해서 스스로가 자원하는 여러분 되기를 축원합니다. 이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이 많이 있지
만 자기를 낳아주신 부모를 공경하고 받들고, 평생을 효자 효녀 노릇하는 이 일이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그러면 왜 우리가 부모를 공경해야 될까요?

첫째, 자식은 부모의 뼈와 살의 분신을 이어받은 자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몸은 부모의 뼈와 살을 이어받은 분신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몸에는 부모의 피가
흐르고 있고, 가슴에는 부모의 사랑이 있습니다. '부모는 죽으면 땅에 묻고, 자식은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는 말이 있듯이 우리 부모님들은 항상 마음 속에 자식을 늘 생각하고, 자식
의 행복을 위해 기도하고, 자식의 그 장래에 도움되는 일이라면 손발이 다 닳도록, 뼈가 부
서지도록, 살이 찢어지도록 몸을 아끼지 않는 것이 우리 부모님의 마음입니다.
어떤 때는 찬송 가사 그대로 홀로 눈물을 삼키면서도 자식에게 기쁨을 안겨 주기 위해서
그 가슴 앓는 어머님의 사랑을 볼 수가 있습니다. "어머니의 넓은 사랑 귀하고도 귀하다.
그 사랑이 언제든지 나를 감싸줍니다. 내가 울 때 어머니는 주께 기도 드리고, 내가 기뻐
웃을 때에 찬송 부르십니다."
잠언 23:25에 보면 "네 부모를 즐겁게 하며, 너 낳은 어미를 기쁘게 하라"고 말씀했습니
다. 우리는 부모님의 뼈와 살의 분신을 이어받아 태어난 자입니다. 그래서 항상 부모님에
대한 천륜으로서 맺어진 인연을 평생토록 귀히 여기고 간직하면서 부모님을 즐겁고 기쁘게
해드리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또한 우리는 부모님의 좋은 것을 계승받고, 또 우리 자식들에게 좋은 것을 물려주어야 되
는데, 뼈와 살의 분신뿐만 아니라 가장 귀한 신앙을 물려주어야 됩니다. 정직한 마음, 선한
일, 의로운 것을 물려주어야 합니다.
영국의 속담 가운데 '인색한 어버이는 낭비하는 자식을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또 이
말을 바꾸어서 우리가 교훈을 삼는다면 게으른 부모는 타락하는 자식을 만들게 됩니다. 히
틀러 아버지의 방탕생활 속에 히틀러 어머니도 함께 방탕하고, 그 속에 사는 히틀러도 강퍅
하게 자라서 나중에는 600만명의 유대인을 죽이는 부랑아가 되었습니다. 이것은 히틀러가
나쁜 것보다 그 부모가 귀한 유산을 넘겨주지 못한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부모에게 좋은
것을 받아서 우리 후손에게까지 그대로 심어주어야 합니다.

둘째, 하나님의 계명이기 때문입니다.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이 약속 있는 첫 계명이니"(2절) 이것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명령이기 때문에 마땅히 해야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십계명을 주실 때에 한 돌판에 십계명을 주신 것이 아니고,
두 돌판에 주셨습니다. 하나는 1계명에서 4계명까지인데, 이것은 사람이 하나님께 대해서
지켜야 할 계명입니다. 거기에 보면 하나님 한 분만 섬기게 했고, 우상을 섬기지 말라고 했
고,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게 했고, 주일을 거룩히 지키라고 했습니다.
또 하나는 사람이 사람에게 지킬 계명입니다. 그 중에 첫째가 '네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
입니다. 사람이 사람에게 지켜야 할 계명 중에 제일 큰 계명으로 주신 것이 바로 이 부모를
섬기는 것인데, 부모에게 효도하는 사람에게는 하나님께서 엄청난 복을 약속하셨고, 부모에
게 불효하는 사람에게는 하나님께서 엄청난 저주를 약속하셨습니다.
부모를 잘 공경하는 자에게는 하는 일이 잘되고 장수하는 복을 약속했습니다(3절). 그러나
부모에게 불효하는 자에게는 잠언 30:17에 보면 "아비를 조롱하며 어미 순종하기를 싫어하
는 자의 눈은 골짜기의 까마귀에게 쪼이고, 독수리 새끼에게 먹히리라"고 말씀했습니다. 부
모를 거역하고 불순종하는 자는 바로 객사한다는 것입니다. 또 디모데전서 5:1에 보면 "늙
은이를 꾸짖지 말고 권하되, 아비에게 하듯 하며, 젊은이를 형제에게 하듯 하고"라고 말씀
했습니다. 어떤 사람은 '이 형편없는 노인네가'라고 하면서 늙은이를 꾸짖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이 말은 얼마나 가슴에 못을 박아주는 말인지 모릅니다.
요즘의 어떤 자녀는 그 부모를 서로 안 섬기려고 형제끼리 싸우다가 저희끼리 칼부림하고
죽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스스로가 저주를 자처하는 것입니다. 반면에 형제간에
서로 부모를 섬기려고 하는 자들도 이 땅에 많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전자입니까? 후자입
니까? 부모 공경하기를 원하시면 '아멘' 하세요. 정말 내 손으로 따뜻한 밥 해드리기를 기
뻐하고, 행여나 객지에 나와 있으면 자주 전화로 문안도 드리시기를 바랍니다.

셋째, 부모님의 은혜를 보답하기 위해서입니다.

우리가 부모님께 받은 은혜가 얼마나 큽니까? 하나님이 부모님을 통해서 우리에게 베푸신
은혜를 무엇을 가지고 바꿀 수 있겠습니까? 부모님이 우리에게 주신 사랑을 돈주고 살수가
있겠습니까? 평생을 주고도 더 주고 싶어하시는 부모님, 어디에 앉고 서나 가슴속에는 늘
자식 생각, 그리고 자식이 잘되기 위해서는 자기 평생에 고난의 길을 걸어가면서도 온갖 희
생을 아끼지 않으시는 것이 부모의 마음입니다. 아무리 우리가 부모를 잘 섬긴다고 해도 부
모님의 그 마음을 어찌 다 헤아릴 수가 있겠습니까?
우리가 부모님께 받은 은혜를 보답하는 그 길은 ①부모님을 기쁘시게 해드려야 됩니다(잠
23:25). 말로 혹은 좋은 음식으로, 부모가 원하는 일들을 해드림으로 부모님을 기쁘시게 해
드릴 수 있습니다. ②부모님의 말씀을 그대로 복종하고 순종해야 합니다. 사실 부모와 자식
간에는 없는 것이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서로 허물이 없습니다. 둘째는 비밀이 없습
니다. 부모와 자식간에 서로 기뻐하고 즐거워하면서 함께 대화를 나누고 사랑을 나누는 생
활이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셋째는 계산이 없습니다. 부모가 자녀를 기르면서 밥 먹여주고,
옷 사주고, 잠 재워주고, 등록금 준 것 등을 계산하면 아마 엄청날 것입니다.
공자는 말하기를 '자기의 부모를 사랑하는 자는 감히 남을 미워하지 못하고, 자기 부모를
공경하는 자는 감히 남을 업신여기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여러분 주변에도 보면 부모를
잘 공경하는 사람은 함부로 남에게 악을 행치 않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사업을 할 때 동업
할 분은 그 부모와의 관계를 한 번 잘 살펴보세요. 만약에 그 분이 부모에게 효성이 지극하
다면 어느 정도까지는 마음을 조금 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분이 부모를 거역하는 사람
이라면 세상 말로 하면 앞으로 등쳐먹을지도 모릅니다. 언제 사기 치고 배신할지도 모릅니
다.

넷째, 땅에서 잘되고 장수하는 복을 받는 비결이기 때문입니다.

"이는 네가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3절) 부모를 공경하게 되면 하는 일이 잘 되고,
땅에서 장수한다고 말씀했습니다. 신명기 5:16에도 보면 "너는 너의 하나님 여호와의 명한
대로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가 생명이 길
고 복을 누리리라."고 말씀했습니다.
사람마다 잘 되려고 얼마나 발버둥치면서 노력합니까? 하루 종일 밖에 나가서 정말 이 시
장 저 시장 이 도시 저 도시 뛰어다니면서 정말 뼈가 아프도록 이런 저런 수고를 많이 하는
데, 그런 수고를 많이 한다고 해서 그것이 곧 성공의 길은 아닙니다. 하나님이 복을 주셔야
됩니다. 복이라는 것은 사람의 손에 달려서 노력으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이 주셔
야 됩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
을 창대케 하리니, 너는 복의 근원이 될지라."(창 12:2)고 말씀했습니다.
여러분은 모두 복된 자가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복된 자가 되어야 하나님
께도 영광이 되고, 다른 사람에게 유익을 줄 수가 있습니다. 예수 믿으면서 지질이 복을 받
지 못하고, 만사가 불통하고, 예수 믿으면서 하는 일마다 잘 안된다면 그 분을 보고 누가
예수를 믿겠습니까? 우리가 부모를 잘 공경하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면 여러분이 어떤 어려
움 중에 있어도 빨리 해결할 수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형통의 길을 주실 줄 믿으시기 바
랍니다.
노나라 사상가 증자는 말하기를 '부모가 돌아가신 후에 황소를 잡아 드림이 살아계실 때
닭 한 마리 잡아드림만 하겠느냐?'고 했습니다. 벨기에 속담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면 부드
러움이 없어지고, 아버지가 돌아가시면 명예를 잃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와 같이 부모님
과 함께 있는 것이 얼마나 귀하고, 부모와 바른 관계를 맺고,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연결되
어 효도하고, 또 부모님을 섬기는 이런 아름다움이 얼마나 복되다는 것을 깨달으시기 바랍
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부모의 뼈와 살의 분신을 이어받은 자로서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은
하나님의 계명이기 때문에, 부모님의 은혜를 보답하기 위해서, 부모 공경은 곧 땅에서 잘되
고 장수하는 복을 받는 비결이라는 것을 깨달아 부모를 잘 공경하여 하나님이 약속하신 범
사가 잘되고 장수하는 복을 다 받으시기를 예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