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설교〓/자료실 종합모음

말씀을 먹으라 (에스겔 2장 8절 ~ 3장 3절)

by 【고동엽】 2022. 9. 3.

말씀을 먹으라   (에스겔 2장 8절 ~ 3장 3절)

조금은 생뚱맞은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오늘 현대인들의 특징을 “배고픔”을 잊어버린 사람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서울대 가정의학과 유태우 박사의 다이어트 강좌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내용 중에 놀라운 표현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 뱃속에는 6개월 동안 아무 것도 먹지 않아도 살 수 있을 정도의 잉여 에너지가 담겨있다는 것입니다. 뷔페식당에 가득 차려진 음식들 그 만큼이 우리 뱃속에 담겨져 있다고 보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그렇게까지 된 것은 배고프지 않는데도 계속 먹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배고픔을 느낄 때 배고픔을 이길 정도만 먹었으면 그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말입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배고픔을 잊고 살아갑니다. 배고픔을 느끼기도 전에 먹고, 배고프지도 않는데 또 간식도 챙겨 먹습니다. 그래서 거의 배고픔을 느껴보지 못하고 살아갑니다. 배고픔을 잊어버릴 지경이 되어버렸습니다. 이제 배고픔을 잊은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되었습니다. 비만으로 인한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기타 각종 성인병... 이 모든 것이 배고픔을 잊고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 심각한 것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적 배고픔을 잊고 살아간다는 점입니다. 오랜 금식 도중 잠시 배고픔을 잊는 것처럼 정말 오랫동안 영적 섭취를 하지 못하다가 영적 배고픔마저 잊어버렸습니다. 먹는 것을 기피하다가 배고픔을 잊은 거식증처럼 영적 섭취를 꺼리다가 영적 배고픔마저 잊어버렸습니다. 이제 영적 배고픔을 잊은 채 영적인 존재로서의 인간다움을 상실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모스 선지자는 이런 현상을 예견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 이렇게 예언했습니다. “보라 날이 이를 지라 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그렇습니다. 오늘 현대인들은 영적인 배고픔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오늘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배고픔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물어야 합니다. “나는 영적으로 배고픈가? 나는 지금 하나님의 말씀에 배고픈가?”
에스겔서는 영적 배고픔을 잊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는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책망의 말씀입니다. 그 중에 오늘 본문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어야 함을 강조하는 말씀입니다.

하나님께서 에스겔에게 저 천상의 신비한 환상을 보여주셨습니다. 이어서 에스겔에게 소명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바로 본문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기록된 두루마리를 먹게 하셨습니다.

두루마리란 것은 말하자면 고대 시대의 책입니다. 굴대에 파피루스나 양피지에 글을 써서 감아놓은 형태입니다. 폭이 적으면 요즘 책의 두 배 정도 크면 1미터 가까이 된 것도 있습니다. 길이는 7미터나 되는 것도 있었습니다. 결코 먹거리로 만든 것도 아닐 뿐 아니라 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먹게 하셨습니다. 이것은 상징적인 행동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어야 산다는 것을 보여주시기 위해서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듯이 읽어야 함을 보여주시기 위해서입니다.

말씀의 식탁

본문 2:9-10을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내가 보니 보라 한 손이 나를 향하여 펴지고 보라 그 안에 두루마리 책이 있더라 그가 그것을 내 앞에 펴시니 그 안팎에 글이 있는데 그 위에 애가와 애곡과 재앙의 말이 기록되었더라” 한 마디로 하나님께서 에스겔을 위해 두루마리 책을 준비해 놓으셨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우리가 먹어야 할 영의 양식을 준비해 두셨습니다. 고대 교부들은 이것을 “말씀의 식탁” (tabula Verbi)라고 불렀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영이 먹고 힘을 얻을 영의 양식을 정성껏 차려 말씀의 식탁을 준비해 주신 것입니다.

말씀의 식탁을 대하면서 우리가 마음에 깊이 새겨야 할 것이 있습니다.

  우선 우리의 영이 살기 위해 영의 양식을 먹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 8:3을 보면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너를 낮추시며 너를 주리게 하시며 또 너도 알지 못하며 네 조상들도 알지 못하던 만나를 네게 먹이신 것은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네게 알게 하려 하심이니라” 우리가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정말 하나님의 백성이 살 길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초대교회 문헌을 살펴보면 우리 믿음의 선배들은 두 개의 식탁을 소중하게 생각했습니다. 늘 그 식탁을 대할 때 기쁨으로 대했습니다. 하나는 “말씀의 식탁”(tabula Verbi)이고, 다른 하나는 “빵의 식탁”(tabula panis)입니다. 하나님께서 일용할 양식으로 빵의 식탁을 준비해 주셨다고 감사했고 기쁨으로 그 식탁 앞에 앉았다는 것입니다. 아울러 영의 양식으로 말씀의 식탁을 준비해 주셨다고 감사했고 기쁨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대했다는 것입니다. 저들은 살기 위해 두 개의 식탁 앞에 앉았다는 것입니다. 바로 빵의 식탁과 말씀의 식탁입니다.

   우리가 이 점을 철저하게 배우고 따라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기 위해 두 개의 식탁 앞에 앉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바로 빵의 식탁과 말씀의 식탁입니다. 이 중에 하나라도 부족하면 영양실조에 걸립니다. 하나라도 잃어버리면 살 수 없습니다.
  다음으로 나를 위해 준비된 식탁이라는 점입니다.
시 40:7을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그 때에 내가 말하기를 내가 왔나이다 나를 가리켜 기록한 것이 두루마리 책에 있나이다.” 이 부분의 히브리어 원어 표기를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비머길라트 세페르 카투브 알라이...” 이것을 그 뜻을 충실히 담아 다시 번역해 보면 이런 뜻입니다. “이 책이 나를 위해 쓰여졌다니!” 다윗이 하나님의 말씀을 읽다가 무릎을 쳤다는 것입니다. 그 말씀이 지금 자기에게 큰 감동을 주고 놀라운 깨달음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하!”라고 소리를 지르고 있는 것입니다.

   프린스턴 신학교의 제임스 로더(James Loder) 교수는 바로 이것을 “아하 경험”(Aha-experience)이라고 했습니다. 객관적인 하나님의 말씀이 내게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이 되는 순간입니다. 성경 말씀이 특히 내게 주시는 말씀이 되는 순간입니다. 바로 이 아하 경험이 하나님께서 차려주신 말씀의 식탁이 바로 나를 위한 식탁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줍니다.

   그렇습니다. 사랑하는 어머니가 자녀들을 위해 그 자녀들만의 식탁을 정성껏 준비하듯이, 사랑하는 아내가 퇴근해 오는 남편을 위해 사랑과 정성을 담아 남편만의 식탁을 정성껏 준비하듯이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우리를 위해 우리만의 말씀의 식탁을 준비하셨습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깨닫고 감사함으로 기쁜 마음으로 그 식탁을 대해야 하겠습니다.

말씀의 식사

   본문 3:1-2을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또 그가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너는 발견한 것을 먹으라 너는 이 두루마리를 먹고 가서 이스라엘 족속에게 말하라 하시기로 내가 입을 벌리니 그가 그 두루마리를 내게 먹이시며” 에스겔 선지자가 두루마리를 먹는 과정에 대한 설명입니다. 이 설명이 오늘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대하는 과정에도 귀한 교훈을 줍니다.

  우선 내가 읽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에스겔이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여 입을 벌렸던 것처럼 우리가 말씀의 식탁에 앉아서 일단 입을 벌려야 합니다. 그런데 에스겔이 입을 열기가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어떻게 두루마리를 먹자고 입을 벌리겠습니까? 그러나 에스겔은 순종해서 입을 벌렸습니다.


  열대 과일 중에 두리안이란 것이 있습니다. 생긴 것도 크고 볼품없이 생겼습니다. 더 큰 문제는 고약한 냄새가 난다는 것입니다. 이 과일을 들고 비행기나 대중교통에 탈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공공장소에서 먹을 수가 없습니다. 고약한 냄새 때문에 남들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입니다. 처음 먹는 사람들에게는 먹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참고 입에 넣어보면 그 맛이 정말 좋습니다. 부드럽고 달콤하기가 그 어떤 과일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입니다.

   성경말씀도 마찬가지입니다. 읽는다는 것이 쉽지 않은 작업입니다. 그것도 매일 말씀의 식탁 앞에 앉는다는 것은 보통 사람들이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성경을 매일 읽어야 한다는 것을 압니다. 성경을 읽는 것이 우리 심령에 얼마나 유익한 것인가를 압니다. 그러나 매일 꾸준히 말씀의 식탁 앞에 앉는 것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우리가 힘이 들어도 말씀의 식탁 앞에 앉아야 합니다. 매일 말씀의 식탁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해 놓고 꾸준히 나아가야 합니다.

  다음 성령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2절에서 “그가 그 두루마리를 내게 먹이시며”라고 기록되어있습니다. 에스겔이 입을 벌리자 하나님께서 친히 그 두루마리를 먹여주셨다는 것입니다. 그 두루마리를 어떻게 입에 넣을 것이며, 어떻게 씹을 것이며, 어떻게 소화를 시킬 것입니까? 사람의 힘으로는 안 됩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 영의 양식으로 섭취하고 소화할 수 없습니다. 다른 책처럼 읽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그래서는 영의 양식이 될 수는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먹여주셔야 합니다. 여기에 성령의 자리가 있는 것입니다.

   사 50:4-5를 보면 이렇게 되었습니다. “아침마다 깨우치사 학자들 같이 알아듣게 하시도다 주 여호와께서 나의 귀를 여셨으므로...” 성령께서 우리의 귀를 열어주셔서 성경을 읽는 동안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을 듣게 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시 119:18을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내 눈을 열어서 주의 율법에서 놀라운 것을 보게 하소서” 성령께서 우리는 영안을 열어주셔서 성경을 읽는 동안에 놀라운 사실들을 볼 수 있게 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행 16:14에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루디아라 하는 한 여자가 말을 듣고 있을 때 주께서 그 마음을 열어 바울의 말을 따르게 하신지라” 성령께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주셔서 성경을 읽을 때 그 말씀대로 순종하게 해 주셨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 성령께서 역사하십니다. 우리 귀를 열어주셔서 주님의 음성을 듣게 해 주십니다. 우리 눈을 열어주셔서 놀라운 사실을 보게 해 주십니다. 우리 마음을 열어주셔서 주님의 말씀대로 순종하게 해 주십니다.

   이런 성령의 역사 속에서만 우리는 영의 양식을 먹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늘 말씀의 식탁에 앉을 때마다 성령의 도우심을 구해야 합니다.

말씀의 역사

   본문 3:3을 보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내가 네게 주는 이 두루마리를 네 배에 넣으며 네 창자에 채우라 하시기에 내가 먹으니 그것이 내 입에서 달기가 꿀 같더라” 에스겔이 두루마리를 먹고 난 후에 일어난 현상을 설명하고 있는 말씀입니다. 저가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나니 그 말씀이 에스겔을 변화시켰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 역시 성경을 읽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교훈을 줍니다.

  우선 말씀의 사람이 되게 해 줍니다.

   에스겔이 말씀을 먹고 나니 그 말씀이 그 배에 채워지고 또 그 창자에 가득 채워졌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존재 전체를 지배하여 그가 하나님의 말씀의 사람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한동안 심층수 열풍이 분 적이 있습니다. 바다 심해를 흐르는 아주 특별한 물인데 이것이 어머니 자궁 속의 양수와 같아서 우리 인간에게는 최적의 물 최고의 물 역할을 한답니다. 설명을 들어보니 만병통치 약이 따로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조건이 있답니다. 적어도 6개월은 꾸준히 먹어야 한답니다. 그래야 우리 체내의 모든 체액이 그 물로 바뀌게 되고 그 후에야 효과를 내기 때문이랍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말씀의 식탁에 꾸준히 앉아서 말씀의 식사를 오래하게 되면 그 말씀이 우리 심령에 채워지게 됩니다. 말씀이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지배하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를 말씀의 사람으로 변화시켜줍니다.

   사실 우리 생각과 마음에는 이 세상 가치관, 인생관으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세상 풍조에 휩쓸리게 됩니다. 불쑥불쑥 음란한 생각들이 떠오릅니다. 부정부패라도 저질러서라도 대박의 꿈을 이루어 보고 싶은 마음들이 이글거립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돈에 대한 욕심이 나를 괴롭힙니다.

   우리 생각과 마음에 이런 것들이 청소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빈자리에 하나님의 말씀이 채워져야 합니다. 그러면 말씀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우리를 말씀의 사람이 되게 해 줍니다.

  다음으로 말씀 안에서 기쁨을 누리게 해 줍니다.

   본문 3절에 “내가 먹으니 그것이 내 입에서 달기가 꿀 같더라” 에스겔이 두루마리를 먹고 나니 그 맛이 정말 꿀처럼 달더라는 것입니다.


  랍비와 그 제자 사이의 대화에 귀를 기울여 보겠습니다. 랍비가 제자에게 물었습니다. “그래 너는 무엇을 배웠느냐?” 제자가 대답했습니다. “저는 율법을 세 번에 걸쳐 통과 했나이다” 그러자 스승이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율법은 너를 통과했느냐?”


   제자는 심혈을 기울여 세 번이나 율법을 정독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랍비는 율법이 제자를 꿰뚫고 통과했느냐고 묻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성경을 정성을 기울여 읽다보면 내가 성경을 읽는 것이 아니고 성경이 나를 주장하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내가 성경에 질문을 던지며 읽습니다. 내가 성경 내용을 알고자 관심을 기울여 읽습니다. 그러나 성경을 깊이 읽다보면 성경 말씀이 내게 질문을 던집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말씀 속에서 내게 다가오십니다. 그리고 내게 친히 말씀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게 됩니다.

   이 때 때로는 우리가 깊은 용서를 경험하게 됩니다. 놀라운 위로와 치유를 경험하게 됩니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하늘의 평안을 맛보게 됩니다. 알 수 없는 용기를 얻게 됩니다.

   바로 여기에서 꿀보다 더 단 말씀의 맛을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큰 기쁨을 맛보게 됩니다. 그래서 말씀 식탁에 빠져들게 됩니다. 말씀과의 사랑에 빠져들게 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가 말씀의 기갈의 시대를 살아갑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영적 배고픔을 잊고 살아갑니다. 우리가 영적 배고픔을 느낄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말씀의 식탁을 준비해 주셨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말씀의 식사를 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말씀의 역사로 우리가 말씀의 사람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출처/박봉수목사 설교자료 중에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