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바른이해 〓/신앙 프리즘 이해

유람선을 타고가던 기자 이야기

by 【고동엽】 2022. 10. 7.



유람선을 타고 가던 기자 이야기



유람선을 타고 가던 한 기자의 이야기입니다. 유람선 이 남양군도를 지나다가 그만 암초를 들이받아 침몰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었지만 그 기자는 겨우 통나무를 잡고 무인도까지 도착해 살수 있었습니다. 무인도에 도착했어도 살길이 막막했습니다.
.
그러나 가만히 앉아서 죽을 수 없는 일, 그래서 맨손으로 나무를 꺽어오고 억새풀을 뽑아 집을 지었습니다. 며칠 동안 지은 집이 완성이 되어 바람과 추위를 피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먹을 것이 없어서 물고기를 잡아 먹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불이였습니다. 그는 자신이 알고 있는 수단을 다 이용하여 불을 만들었습니다.
.
차돌을 딱딱 치면서 불을 만듭니다. 한참만에 불똥이 튀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불을 피워서 생선을 구워먹고 삶에 편리함을 얻을 수 있게 되는 듯했습니다. 그런데 웬일 입니까? 바람이 세차게 불어 그만 불꽃이 집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며칠 동안 피땀 흘려 만들어 놓은 집은 순식간에 다 타 버리고 말았습니다.
.
기자는 기가 막혀 눈물도 안나왔습니다. 그는 하늘을 보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하나님! 이럴 수가 있습니까? 살아 볼것이라고 이렇게 힘겨워 하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습니까! 저가 얼마나 힘들어 집을 지었는지 잘 아시지 않습니까! 맨손을 이것 짓는다고 힘들어 하는 것 주님이 아시지 않습니까! 제가 얼마나 주님을 사랑하고 있는지도 알 것입니다. 그런데... 정말 너무 하십니다” 기자는 낙심하고 하나님을 향한 원망으로 가득차 있을 때였습니다.
.
그런데 그 때 이상한 소리가 들렸습니다.“부응”하는 뱃고동 소리였습니다. 깜짝 놀란 기자는 벌떡 일어나서 쳐다보니 수평선 위에 웬 기선이 나타난 것입니다. 그리고 속력을 높이면서 기자가 있는 무인도를 향하여 쏜살같이 달려왔습니다. 선장과 선원들이 보트를 타고 와서 기자를 구출하였던 것입니다. 그들은 말했습니다. “무인도에서 갑자기 난데없이 연기가 보이길래 급히 달려왔다”는 것입니다. 결국 기자는 자기가 만들어 놓은 집이 타는 연기 때문에 살아난 것입니다.
.
우리의 삶의 고통이 있을 때가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고통과 낙담의 시간이라면, 그 고통의 순간이 바로 구조선이 오고 있다는 신호인 것같습니다. 힘든 일상을 살아가고 계신 분이 계시다면 우리의 온갖 구하는 것이나 생각하는 것 그 이상으로 체우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깊이 경험하시길 바랍니다. 이유 없는 고난은 없는 것은 하나님이 우리의 고난을 의미없게 만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댓글